근데 귀찮다.

작년 이 맘때는 오뎅탕이며.

이것저것 많이 해서 올렸는데.

이젠 음식하기도 귀찮네.

 

그냥 오징어젓갈에 소주 빠는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