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정권 땐 (박근혜)수첩공주라고 비판하더니 (이낙연)수첩왕자는 괜찮은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언주 의원은 8일 

“어느 방송을 보니 이 총리가 현장에서 피해 주민 위로하는 것을 일일이 찍어 실시간 중계하다시피 하는데,

그런 현장에서 다큐멘터리를 찍었어야 했는지 씁쓸하다”며

문재인 정부는 자화자찬식 이벤트 대신 산불이 왜 일어났고, 왜 이렇게 피해가 커졌는지 조사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쇼’고 수첩이고 다 필요없으니 이런 산불이 안 나게 해달라,

 ‘쇼’하지 말고 조기진화를 해 번지지 않게는 왜 못하느냐가 국민 심정”이라며

“입으로만 ‘안전한 대한민국’이며, 집권한지 3년차가 됐는데 여전히 달라진 게 없다”고 했다.

 

이 의원은

중요한 건 이 산불이 어떻게 일어났고 어떻게 번질 수 있었는지, 왜 소방당국은 조기진압에 실패했는지”라며

“한전의 책임 여부, 한전이 탈원전으로 지난해 7조원의 적자를 기록한 일과의 관련성,

발화 이후 불이 어째서 축구장 면적 742배까지 번질 수 있었는지,

소방당국 지휘와 대응은 적절했는지,

재발방지를 위해 어떻게 해야하는지 등을 규명하고 책임소재를 밝혀야 한다”고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6&aid=00015200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