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사상1.GIF 연방제적화통일1.JPG

북괴가 종북세력들에게 국정원 해체투쟁을 공개지령하고 나섰다.

 

조선노동당 내란집단(북괴)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이 보도를 통해 정치모략, 정치테러의 소굴인 국정원을 해체하고 원흉인 원세훈 원장을 이명박 대통령과 함께판대에 매달아야 한다고 공개지령했.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24 서기국보도를 통해 국정원이 지난 대선에 직접 개입한 사실을 전하면서이와(국정원의 선거개입) 관련하여 야당과 각계 단체들은 민주화에 대한 정면도전으로 격분에 넘쳐 규탄하면서 광범위하고 포괄적인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강조했다. 서기국보도는바빠 맞은 악당들은 정보기관으로서의 정당한 활동이요 뭐요 하는 변명 끝에 북과 종북 세력의 각종 현안에 개입을 막기위한 것이었다고 줴쳐 대면서 우리까지 걸고 들고 있다.” 비난했다.

보도는이것은 저들의 범죄행위에 대한 내외비난을 모면하고 민심의 이목을 딴 데로 돌려 파쇼독재 통치를 어떻게하나 지탱해보려는 악의에 변으로써, 남조선 인민에 대한 우롱이며 우리에 대한 용납 못할 도발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또한괴뢰정보원은 파쇼통치의 총본산이며 반공화국 모략대결의 본거지라며괴뢰정보원에 의해 남조선에서는 인민들의 민주적 권리와 자유가 여지없이 말살되고, 통일애국인사들과 단체들이 가혹하게 탄압당하고 있다.” 지적했다.

이어역적패당의 친미 파쇼 통치와 반통일 대결책동을 반대하는 남조선인민들과 진보세력에게 종북 감투를 씌워 야수적으로 처리하려는 것도 괴뢰 정보원이고 반공화국 인권모략소동과 삐라살포, 우리주민들의 유인납치에 광분하고 있는 것도 괴뢰 정보원 패거리이며 우리 최고 존엄을 모독하는 극악무도한동까모사건을 조작한 장본인도 다름 아닌 괴뢰정보원 깡패들이라고 주장하며 맹렬히 비난했다.

아울러원세훈이 정보원원장으로 들어앉은 기간 간첩단 사건조작과 반공화국 파괴암해책동은 극도에 이르렀다이번사건(국정원의 대선개입)으로 정치모략 정치테러 소굴인 괴뢰정보원의 정체는 더욱더 백일하에 폭로되었다. 온갖 악행을 일삼아 악명 높은 괴뢰 정보원은 당장 해체되어야하며 모략의 괴수 원세훈도 이명박 역도와 함께 심판대에 매달아야 한다.”  목소리를 높였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보도는남조선인민들은 파쇼통치의 도구이고 동족대결의 아성인 괴뢰정보원을 쓸어버리고 남조선 사회의 민주화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 올려야 이라고 피력했다.

세줄요약

국가정보원은 파쇼통치의 총본산이며 반북 모략책동의 본거지이다.

우리민족끼리 정신에 따라 자주 민주 통일을 주장하는 진보세력에게 종북감투를 씌워 야수적으로 탄압하는 장본인이다.

투쟁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 악명높은 정보원을 당장 해체시키고  괴수 원세훈과 이명박 역도를 함께 심판대에 올려야한다. 

평가

이게 바로 국정원녀 댓글의혹사건의 실체적 본질이다.

김대중 노무현 10년간 잠자던 방첩기관의 활동이 살아나면서 체제위기에 직면한  북괴의 지령으로 시작된 공권력무력화투쟁의 일환인 것이다.

경찰의 무분별한 수사와 종북야당의 국정조사요구가 마침내 결실을 거두자 북괴가 본색을 드러내 공개지령을 내린 것이다.

 

지령 내려왔다!! 종북 꼭두각시들아  빨리빨리 움직여야 하지 않겠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