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1.jpg

 

kia~~ 독뽕 취한다.

 

 

 

하일 히틀러!

 

 

 

1937년 5월 아돌프 히틀러의 명령에 의해 설립된 독일국민차 준비회사가 전신이며, 1938년 9월 폭스바겐 유한회사로 개칭하였다. 폭스바겐은 독일어로 '국민차'란 의미이며 딱정벌레형 폭스바겐의 원형은 명설계자 페르디난트 포르셰(Ferdinand Porsche)가 만들어냈다. 그는 이미 1936년 10월에 딱정벌레형 폭스바겐의 원형을 발표하였다.

[네이버 지식백과] 폭스바겐 [Volkswagenwerk AG] (두산백과)

 

 

 

 

 

 

 

히틀러의 ‘국민차’계획에 깊이 관여하면서 1934년 폭스바겐을 최초로 설계하고 1936년 10월 폭스바겐의 딱정벌레형 원형을 만들었다. 1939년 페라리, 람보르기니(Lamborghini), 부가티(Bugatti)와 함께 세계 4대 스포츠카의 하나인 포르쉐를 처음으로 제작하였다.

[네이버 지식백과] 포르쉐 [Dr.Ing.h.c.F.Porsche AG.] (두산백과)

 

 

 

 

 

 

 

 

 아돌프 히틀러는 한편으로 자동차광이기도 했다. 그는 1933년 메르세데스-벤츠 770시리즈 가운데 출력을 높인 770K 모델을 즐겨 탔다.

 

 

1937년 나치 정권은 2년간의 연구 끝에 항공기 엔진을 탑재하고 최고 시속 750㎞의 성능을 자랑하는 슈퍼카 ‘메르세데스 벤츠 T-80’을 세상에 선보였다.

 

 

 

 

2차 세계대전 중 군수용 자동차를 공급한 폭스바겐은 작센주 볼프스부르크의 공장이 전쟁통에 파괴되는 등 독일의 패전과 함께 자동차의 생산을 중단했다가 1945년 다시 생산을 재개했다.

 

 

전쟁으로 성장한 BMW는 역설적으로 전쟁 때문에 내리막길을 걸었다. 항공기 엔진 제작과 납품으로 시작한 BMW는 1928년 딕시 베르케를 인수하며 자동차 업계에 뛰어들었다. “독일이 부강해지기 위해선 자동차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는 히틀러의 정책에 힘입어 성장 가도를 달린다. 하지만 전쟁이 막바지에 이르러 ‘항공기 제조업체’가 필요했던 히틀러는 BMW에 자동차 생산을 중단시키고 항공기 엔진 제작을 지시, 결국 뮌헨 공장은 항공기 엔진·부품 공장으로 바뀌고 만다. 탱크와 비행기까지 생산한 이탈리아의 피아트는 1·2차 세계대전에서 군수물자를 지원하며 사세를 키웠다.

 

 

http://navercast.naver.com/contents.nhn?rid=114&contents_id=5658

 

 

 

 

 

 

 

 

하일!!! 히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