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나는 올해 20대 극후반을 달리는 일게이얌.

 

얼마 전에 KAIST 대학원 합격생 글을 읽는데, 이런 댓글이 있더라구..<?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좋은 대학에 가는 것보다 좋은 대학원에 가는 것은 훨씬 쉽다.”

그 말 들으니.. 일리가 있는 것 같아서 이렇게 글을 쓰기로 했어.

 

나는 고2때 집안 사정으로 학교를 관뒀어.

그리고 18살 때 부터 밖에서 일을 했지.

 

1111.jpg

 

사진은 일명 잭팟장(성인오락실)인데, 저기가 미성년자인 내가 돈 100만원을 벌 수 있는 유일한 곳이었어.

 

사장님은 대게 생활하시던 분들인데, 욕도 욕이지만 그냥 무섭다... -_- 혼날 때마다 생사를 넘나드는 공포가 찾아왔지.

 

 

일하다가 욕 먹고 무시당하는 게 서러워서 직장을 옮기려고 했어 ㅋ 합법적인 곳으로

 

그래서 인력지원센터에서 대전 근처 농심 공장에 지원을 했는데,

 

ㅅㅂ 내가 도착한 곳은..

 

2222.jpg

 

 변기공장이었어... -_-

 

엔텍이라는 곳인데 (에넥스라고 하면 알려나?)

 

 

x같아서 따졌더니 나를 속이고 데려온 아저씨가 하는 말

 

"못 배운 놈이 일을 가려서 하냐 ?"

 

서글펐지.

 

 

일 못하겠다고 했더니 차로 못 데려준다고 알아서 가래더라.

 

덕분에 이름도 모르는 변두리에서 대전까지 버스를 구걸하면서 타고 왔어.

(난 그때 돈이 정말 없었엉.. 항상 천원 정도 가지고 다녔으니.. -_-)

 

 

다시 집으로 돌아와서 일 그만하고 배고파도 공부하기로 했어.

 

당시 나는 영세민 신분이었어.(지금의 기초 수급자)

 

덕분에 교육과 관련 된 모든 게 반값이었거든 ㅋㅋ

 

성적증명서 1.jpg

 

19살 때, x같은 세상에 보여주겠다고 딴 나의 검정고시 합격장이야. ㅋㅋ

 

공업에서 60 안되서 과락 할 뻔 했다 ㅋㅋㅋㅋ

 

그리고 바로 이어서 수능을 봤지.

 

 

33333333333333.jpg

 

그리고 내가 간 대학교야 ㅋㅋ

 

사실..서울에 있는 ㅅㅅ대학 정보통신에 합격했지만... -_- 미친 서울의 원룸값에 그냥.. 포기했엉...

 

 

이 쯤 되서 울 집 형편도 다시 나아져서 그럭저럭 용돈받으면서 무개념으로 대학을 다녔지ㅋㅋ

 

아래는 개념을 잃은 나의 성적표야

 

이전.JPG

 

그리고 군대를 갔지.. -_-

 

아.. ㅅㅂ 전역할 즘 되니까 학교를 그만둘까 조낸 고민이 오더라...

수능을 다시 볼까... 장사를 할까...

 

그러던 중 어머니가 대학교 졸업장만이라도 가져다 달라시길래 그냥 복학을 했어.

 

 

나의 목표는 3.0을 넘기자였지... 취직이라도 하게.

(이건 무슨 근거로 생각했는지 몰라.. -_-)

 

 

그리고 정말 열심히 공부했어.

 

6666666666666666666.jpg

 

여기가 내가 3년 동안 미친듯이 공부한 충대 도서관이야

 

수학 미적분 테이블, 삼각함수.. 로그 및 지수 이런 거 다 까먹어서 그냥 통째로 외었어

 

군대에서의 생활패턴 그대로 대학교 2학년과 3학년을 보냈지..

 

 

참고로 나는 전자과인데.. 레포트가 아니라 그냥 공부하려고 전자기학 Hayt 책의 모든 연습문제를 다 풀었던 적도 있어.

(물론, 솔루션 안보고.. 내가 연습문제 풀어 놓은게 아마 울학교에 프린트되서 돌아다니는 걸로 알아... -_- 후배들의 레포트를 내가 써준건가...)

 

 

정말 인생의 모든 공부를 2년 동안 다 하는 느낌이었지.

(이렇게 공부할 바에야 수능 때 열심히 할 걸.. 이런 생각 조낸 많이 했지... -_-)

 

 

정신 질환도 생기고 -_-

(질환 종류가 2개인데.. 하나가 자기만족을 이룰 수 없는 정신상태.. 즉.. 본인에 대해 기준이 너무 높아서 내가 하는 일을 스스로 만족을 못한데.. 또 하나는 평상시 휴식상태에서 부교감 신경계가 활성화가 안대... -_-... 미친거지)

 

그리고 받은 나의 대학교 성적표야

 

이후2.JPG

이후1.JPG

 

 

이미 알겠지만 군대 전에 들은 과목의 80%를 재수강했지 -_-

 

한 학기에 24 학점 달린 적도 있고... 덕분에 졸업학점은 많이 좋아졌지...

 

 

 

그리고 지금 나는...

 

 9999999999999999999999999.jpg

 

 

여기까지가 나의 10년의 인생사야..

 

 

10년 전 나는 성인오락실에서 동전을 나르는.. 그냥 그저 그렇게 사는 놈이었지

그리고 10년 후, 대학원에서 또 다른 나의 인생을 만들고 있어.

 

 

"좋은 대학에 들어가는 것보다 좋은 대학원에 들어가는게 쉽다.." 라고 한 일게이에게...

나의 인생사를 들려주고 싶었어.

 

 

나는 "노력하지 않고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라고 말해주고 싶어.

그리고 나처럼 바닥에서 위로 올라올 바에야 수능 열심히 봐서 위에서 시작하는 게 더 좋다라고 생각해.

 

 

마지막으로..

내가 정말 열심히 살게 도와준 모든 사람과 이 세상에 너무 고맙습니다.

 

 

 

3줄 요약.

1. 너무 길어서 읽기 귀찮으면 읽지마

2. 안 읽어도 인생에 큰 변화 없어

3. 노력 하는 한 명의 일게이가 100명의 씨ㅂ선비를 산업화 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