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알트만은 <타이타닉>을 생애 최악의 영화라고 깠다.
<죠스>와 <스타워즈>로 인한 블록버스터 여파로 인해
70년대의 황금기가 날라간 것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


케빈 스미스는 <매그놀리아>를 깠다가, PTA팬들하고 키배를 떴고,
자신의 영화 <제이와 사일런트 밥의 역습>에서 <매그놀리아>옹호하는 PTA팬을 깜.


폴 토마스 앤더슨은 <파이트 클럽>을 극장에서 보고 30분만에 나갔다.
암환자를 웃음거리로 삼았다면서 핀처를 비난했으나, 나중에 다시 보고 핀처에게 사과.


옆집에 조지 루카스가 살았고, <스타워즈>에 영향을 받아 ILM에서도 근무한 데이비드 핀처는
<제다이의 귀환>을 보고 "똥을 빨대로 빠는 것만큼 역겨운 영화"라고 디스


마이클 만을 미국의 진정한 작가라고 호평하던 쿠엔틴 타란티노는
<마이애미 바이스>를 보고 "내 인생 최악의 영화"라고 혹평


스파이크 리는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아버지의 깃발>을 보고, 흑인이 제대로 안 나왔다고 맹비난,
이스트우드 역시 "난 고증대로 했거든" 라고 디스
스파이크 리는 이에 대항할 3시간에 육박하는 흑인이 나오는 2차대전 전쟁 영화
<안나 성당의 기적>을 만드나 흥행과 비평에서 모두 실패.


1989년 깐느 심사위원장이었던
빔 벤더스는 <똑바로 살아라>를 보고, 어느 편에서도 서지 않는 비겁한 영화라고 디스.
그리고 <섹스, 거짓말, 그리고 비디오테잎>에게 황금종려상을 줌
이에 빡친 스파이크 리가 깐느에 있던 황금종려상 모형을 야구방망이로 후려치고 옴.


베니스 영화제에서
<알제리 전투> 상영 당시, 루이 말, 장 뤽 고다르 등은 영화를 보고 나가버렸으나
프랑수아 트뤼포만이 남아서 박수를 침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상영 당시, 페데리코 펠리니는 극찬했으나
프랑수아 트뤼포는 가장 지루한 영화라고 비난.


장 뤽 고다르와 프랑수와 트뤼포는 사이가 나빴으며
고다르는 트뤼포가 뇌종양으로 죽어갈 때, "네가 나쁜 책을 읽으니까 그렇지 뭐..."라고 조소


로만 폴란스키가 고다르가 눈독 들인 원작의 각색권을 가져갔고,
그 후 찰스 맨슨 사건이 일어나자"거봐...내게 각색권을 빼앗가더니만..."


잉그마르 베르히만은 고다르 영화를 평하면서
"야...나도 이렇게 지루하고 이해 안 되는 영화는 안 만들었거든?"이라고 디스
베르너 헤어조크 역시"나도 얘 영화 보면 뭔지를 모르겠음"


영갤펌

고다르 수준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