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lgoiz



안녕 게이들아.

앞으로 시간 생길 때마다, 요리 정보 글이나 싸지를까 싶어.


그럼 첫 번째로 프랑스 요리에 대해 알아보자

너네들은 '프랑스 요리'하면 뭐가 떠오르냐?? 대체적으로는 비싼 요리인 푸아그라나 달팽이 요리, 혹은, 달달한 마카롱을 떠올리겠지?

근데 나는 푸아그라 같은 비싼 요리보다는 치즈와 소스같은 프랑스 요리의 기본을 1편에 다뤄볼까해.

혹시 다뤄줬으면 하는 게 있으면 언제든지 댓글로 달아줘라.


일단 구상은 프랑스 - 이탈리아 - 지옥의 요리로 유명한 영국쪽으로 써내려갈 생각이야.



프랑스 요리의 심장은 와인과 치즈, 그리고 소스


말 그대로 프랑스 국민들에게 와인과 치즈 그리고 잘 만들어진 소스는 한국인에게 김치와도 같은 존재들이야.



wine.JPG


일단 어떻게 와인이 프랑스에서 발달할 수 있었는지에 대해 알아보자.

대다수는 잘 모르곘지만, 와인이 어떻게 유래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아무도 아는 사람이 없어. 다만 과거 로마에서 포도주를 즐겨 먹었다는 사실을 알 순 있지.

로마가 한창 영토를 늘려나갈 때, 와인의 문화가 속국에 많이 전파되었어. 그러다가 와인용 포도가 자라기에 딲 좋은 기후와 풍토가 폭풍쎆쓰하는 곳을 찾았어.

거기가 바로 프랑스야. 유명한 포도 산지로는 보르도, 보르고뉴 등등 존나 많아.(프랑스 와인은 대체적으로 ㅆㅅㅌㅊ야. 근데 난 와인 잘 모름 저격질 ㄴㄴ)


cheese.jpg


또, 치즈 역시 어떻게 유래되었는지에 대해서 아무도 아는 사람이 없어. 

쓸데없이 글을 더 적자면, 양치기가 양의 위장으로 만든 주머니에 우유를 넣고 가다가 커드가 생성되서 응고된 우유를 보고 치즈를 만들었다는 말도 있어.

여튼 치즈 또한, 로마의 정복 활동으로 인한 무역에서 치즈 수입의 영향에 각종 수도원에서, 각종 치즈덕후들이 치즈를 만들기 시작해.

그렇게 만들어진게 대표적인 까망베르, 블루 치즈, 브리 치즈야. (치즈 덕들은 알겠지만 치즈하면 아주 유명하고도 기본적인 치즈들임.. 양덕 ㅎㄷㄷ)



BordelaiseSauce.jpg

(짤은 보르돌레즈 소스야. 레드 와인과 골수가 베이스)


그리고 프랑스 뿐이 아닌 대다수의 세계의 요리에선 빠질 수 없는 소스의 유래를 알아보자.

소스의 유래 또한 아무도 확정짓지 못 하지만, 기원전,식량이 부족하던 시절에 상한 음식도 죽지 않기 위해 먹던 그 시절,에 상한 맛을 감추기 위해 진한 소스를 만들어 먹었을거라는 말이 제일 유력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기원전 로마의 정복 활동에 민주화되버린 프랑스에서 와인과 치즈의 맛때문에 맛을 찾는 활동이 이뤄졌다고 생각해.

프랑스가 정복 당하기 이전엔 프랑스 소스에 대한 자료는 찾기도 힘들어. 또한, 소와 돼지를 먹기 시작하면서 향신료만으로 부족한 맛을 매꾸려고 소스를 개발해내기 시작했다고 생각해. 물론 학설에도 없는 내용일거야.

음식에 대한 사랑이 식지 않는 프랑스에선 한참 옛날부터 소스에 대한 발전이 무척 많았는데, 대체적으로는 데미글라스, 베샤벨, 벨루떼, 에스패놀, 알망드, 홀런데이즈 소스가 아주 프랑스 식탁에선 기본이자 최고의 소스야.




stockpot.jpg


자 그럼 소스는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알아보자!! (와인과 치즈는 이미 정보글도 있을 뿐더러 이것들까지 적으려면 프랑스 요리만 3편 넘게 써야해...)


대체적으로는 육수를 내서 농후제(맛깔나게 "루"라고도 불러보자!)를 적당량 넣어서 졸여만들면 소스 완성! 아주 간단해 보이지??/ 

시간나면 만들어봐라 개새끼들아. 토나온다. 3일동안 만들어야하는 경우도 있다 ㅋㅋㅋㅋㅋ


Roux.JPG


기본적으로 농후제 설명해줄께

루(Roux)는 밀가루와 버터를 녹여서 만드는데, 동일량을 볶으면 되는겨. 좆간단! 근데 여기서 가열하지 않으면 베르 마니에야. 이것도 농후제

녹말

리에종은 달걀 노른자에 생크림이나 우유 넣는겨. 이건 무르게 만들어야해. 루정도로 볶으면 뺨처맞음.


프랑스에서 사용되는 소스를 나눠보자면, 육수, 버터 그리고 디저트 소스가 있어. 씨발 너무 많노.. 지금까지 쓰는데 1시간 걸림...



첫 번째 육수 소스를 보자.


좆같은 건 여기서도 종류가 좆나게 많다는거야! 재료에 따라 육수 색이 다르겠지?? 거기에 따라서 갈색, 흰색, 우유, 그리고 토마토 소스가 있어.



00CGG63E3B722B62CC3717l.jpg 


예로 한국인에게도 친숙한 닭 육수를 우선 어떻게 만드는지부터 소스로 어떻게 변하는지 보자!


한국에선 닭 뼈를 그냥 넣거나 살덩어리도 같이 넣는데, 프랑스에선 닭의 살을 발라내고 오븐에 닭 뼈를 약간 탈 정도로 구워줘. 

그리고 커다란 냄비에 기호에 맞게 각종 향신료나 버섯을, 또 와인을 넣는데 솔직히 이건 왕도가 없기 때문에 

뭐든 넣어보면서 맛을 갈구해나가야한다고 봐. 

한국에선 닭 육수를 강한 불에 끓이는 걸로 아는데 프랑스 애새끼들은 약한 불에 오랜 시간(2일이고 3일이고 지들 맘대로임..)을 끓이면서 육수 위에 뜬 건더기를 제거하면서 만들어.

그렇게 만든게 닭 육수야. 여기에 루를 넣어서 또 졸여야지 ㅋㅋㅋ 시간 존나 날아감... 역시 덕 중 덕은 양덕이라... 음식에 대한 열정 ㅆㅅㅌㅊ..

근데 문제는 여기서 더 뭔가를 추가해서 졸여서 만들어야하는 소스들도 존재한다는 거야 ㅋㅋㅋㅋㅋㅋㅋ

한국인들은 걍 닭이랑 야채 처넣고 강한 불 끓이면 1시간이면 다 먹고 이 쑤시고 식기 씻고도 남을 시간에 이 새끼들은 육수가 끓기를 기다리거나 건더기 건지는 중...




다행스럽게도 육수 소스를 제외한 소스들은 몇 일을 끓이는 이런 과정이 없어.. 그냥 간단하게 30분이나 1시간이면 소스 완성!



이제 버터 소스와 디저트 소스를 보자


hollandaise-sauce.jpg

300px-Eggs_benedict.jpg


버터 소스중에서 유명한건 홀런데이즈 소스야. 홀런데이즈 소스하면 에그 베네딕트라는 요리로도 아주 유명하지! 짤방이 에그 베네딕트야.

버터 소스는 아까 설명한 중화제인 리에종이랑 비슷해. 달걀 노른자에 생크림이나 우유가 아닌 버터를 넣는거야. 여기에 물이랑 레몬 즙 정도를 넣으면서 만드는게 버터 소스야.

개인적으로는 버터 소스를 참 좋아해. 따뜻한 노른자와 버터가 아주 잘 어울려서 생선 요리는 물론, 빵과 치즈에도 아주 잘 어울려.


이제는 디저트 소스만 남았다!!! 존나 기쁘노.


DSCF9564-1024x451.jpg




이게 어느 나라에서 만든건진 몰라 ㅋㅋㅋ 걍 퍼왔어..


프랑스하면 화려한 디저트로 유명한 나라 중 1, 2위를 다투는 나라야. 그만큼 식사를 마치고 이쁘고 맛있는 음식으로 즐거운 식사를 마무리짓기 좋아해.

근데 디저트 소스에 대해서는 쓸게 전혀 없다. 이게 뭐 열심히 적을만한 건 아닌 것 같다.. 넘어가자!




그럼 마지막으로 전채요리 에피타이저를 알아보자!


IMG_3855-570x380.jpg


에피타이저의 유래는 간단해. 마르크 폴로가 동양에 놀러와서 동방 견문록이라는 책을 썼다는 건 다들 중고딩때 배워서 알고 있지?

여튼 마르크가 중국에 갔다가, 냉채요리를 먹고 컬쳐문화를 받았나봐. 이걸 고대 로마에 전파를 했고, 여기서 로마가 2차 컬쳐문화!

그러다가 로마가 정복 활동으로 프랑스에까지 상류 문화 중 하나인 전채 요리가 퍼진거야.

또 프랑스 음식 덕후새끼들이 또 방구석에 처박혀서 딸치면서 존나 미쿠미쿠짱거리면서 발전시킨게 또 전채 요리지.


여튼 애피타이저는 식욕을 돋구기 위해, 혹은 앞으로 나올 코스 요리의 맛을 제대로 느끼게 해줄 수 있을 만큼 중요한 요리 중 하나야. 그래서 모양도 이뻐야하고 맛도 있어야해.


여기까지 쓰는데 딱 2시간 걸렸다.. 존나 힘드네 ㅋㅋㅋㅋ




다음 편은 프랑스의 빵과 메인 디쉬를 다뤄볼까해. 내가 언제 쓸 수 있을 지는 모르겠지만 너희들의 즐거운 식사에 작은 파동을 일으켜서 맛있는 하루 보냈으면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