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좁은 김세의 새끼 그래도 같이 하던 세월이 있는데 너무 대놓고

 

욕지거리 하더라. 적당히 해라 세의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