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文정부 저격했던 이근, 이번에는 "북한은 주적, 결코 잊지 말라"

기사입력 2021.11.26. 오전 8:03 기사원문 스크랩 


이근 예비역 대위/사진=이근 인스타그램
[서울경제]

문재인 정부가 '국군포로 문제'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던 해군특수전전단(UDT) 출신 이근 전 대위가 이번에는 "북한이 주적"이라며 연평도 포격 사건을 다시 떠올렸다.

이 전 대위는 연평도 포격전 11주기였던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연평도 포격 11주기. NEVER FORGET"이라면서 이렇게 적었다.

그러면서 이 전 대위는 연평도 포격전 당시 사진도 함께 올렸다.

연평도 포격은 지난 2010년 11월 23일 북한군이 선전포고도 없이 인천 옹진군 대연평도에 포격을 가한 사건이다. 1953년 7월 정전 협정 이래 민간 거주구역에 대한 첫 군사 공격 사례로 기록됐다. 이 사건으로 해병대원 2명과 민간인 2명이 숨지는 등 군인과 일반인 사상자가 다수 나왔다.

앞서 이 전 대위는 국군포로 문제에 대해서도 현 정권을 향해 날을 세운 바 있다.

이 전 대위는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올린 글을 통해 "친북 정권이 국군포로 상황을 인정하지 않아 다수 국민들도 눈치를 본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이 전 대위는 "국군포로 대해 어떠한 노력이나 언급도 하지 않는다는 현실이 참 어이가 없다"며 "미국에는 국군포로/전쟁 실종자 인식날(POW/MIA RECOGNITION DAY)이 매년 9월에 있고, POW/MIA 깃발은 미국의 군, 경찰, 소방, 기타 정부 건물들과 백악관에도 서있다"고 상황을 짚었다. 국군포로·전쟁 실종자 인식날은 매년 9월 셋째 금요일이며, 이날은 관련 깃발을 성조기 아래에 단다.

이 전 대위는 또한 "대한민국은 6.25 전쟁 때 수많은 군인들과 국민들의 희생으로 만들어진 나라임에도 불구하고 우린 그 포로로 잡혀 아직도 북한에 살아 계신 분들을 제대로 잊었다. 그냥 버렸다"며 "그게 우리의 현실이고, 현재의 사회"라고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아울러 이 전 대위는 지난 2일 89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국군포로 고(故) 허재석 씨의 부고 기사를 공유한 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허씨는 지난 1953년 7월 강원도 금성 전투에서 부상을 입고 중공군에게 붙잡혀 북한에 넘겨졌으나 한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이후 함경북도 아오지 탄광에서 강제 노역을 하다 지난 2000년 7월 북한을 탈출, 국군포로들의 이야기를 담은 수기 '내 이름은 똥간나 새끼였다'를 출간하기도 했다.

여기에 덧붙여 이 전 대위는 "우리는 절대 잊지 않겠다"며 "'국군포로 II' 단편 영화는 2022년 초 개봉하도록 하겠다"고 적었다.

이 전 대위는 지난 6월에는 사단법인 물망초와 함께 실화를 바탕으로 단편 영화 '국군포로'를 제작해 유튜브에 공개한 바 있다.

한편 올해 허씨를 포함해 5명이 세상을 떠나면서 한국에 생존한 탈북 국군포로는 15명으로 줄었다.
 

김경훈 기자([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