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체는 어린이 취향인데 내용은 성인용이라 마음에 든다.

심오한 내용이 있나 해서 다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