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훈련이 더 힘들긴 했지만 맞선임들 때문에 훨씬 힘들었다.
게다가 찐따 출신이여서 더 그랬다.
그 맞선임들이 나보다 1,2개월밖에 짬이 안 높은 사람들이긴 햇지만 진짜 선임으론 안봤다. 그냥 다나까만 붙혀야 하는 사람이라고 봤지.
암튼 고참들이나 소대장 행보관님도 내가 성실하다고 인정하고 좋아하셨고, 막 잠시 외출 나와서
저녁에 술도 마시고 그러면서 고참들이랑 지냈던 터라 고참들이랑 있을 때가 제일 행복했다.
그 순간 만큼 내가 찐따엿던 사실을 망각하고 오히려 거리낌없이 즐겁게 지낼 수 있었다.

오히려 맞선임들 땜에 힘들었지. 맞선임들이 나를 시기 아닌 시기를 많이 했거든.
어떤 놈은 내가 다른 소대 작업 도와줄 때, 그걸 고마워하긴 커녕
저새낀 그냥 보여주기식으로 한다고 막 뒷담을 했었고, 나 역시 걔한테 지가 뭔데
나한테 이래라저래라라면서 뒷담을 했는데, 그 뒷담을 발설해버려서 일이 더 커진거지.
어쨌든 1개월 차이였지만 내 선임이었으니까.. 막 그래서 나한테 뒤에서 선임 욕하지 말라고 개지랄을 떨었지.
그리고 제설작업할 때 다른 병사들 다 쉬는데 그냥 나 혼자 숨어 있다가 나와서 혼자 작업한 적이 있었는데, 수고했다곤 말 못해줄망정 이러면 쉬는 사람이 욕먹는다고 지랄하고 혼자하면 어떡하냐고 지랄하더라, 그럴 때 고참들은 쉴 때는 쉬어야지~ 무리 하지 말고 이러면서 다독여줬는데, 그러면서 걔네들은 쟤가 혼자 일할동안 니넨 뭐했냐면서 다 집합시켜서 분위기 개 좆같이 됐지.
청소도 난 그냥 지저분해서 청소한건데, 청소시간도 아닌데 왜 청소하냐면서 시비거는 새끼들도 있었다.
그 순간 내가 뭘 그리 잘못했냐는 생각에 고참들 앞에서 눈물도 보였지. 그러고는 몇 명은 영창 까진 안 갔지만 군기교육대로 보내버린 적도 있었다.
그리곤 나도 짬을 먹고 고참이 됐을 땐, 물론 나도 사람이니까 일을 막 짬찌 때 만큼은 안했지만, 왠만하면 일 도와주고 그랬었다. 예를 들면 일병때나 하는 짓을 병장인 내가 일병 대신 해줬다던가.. 물론 매일 같인 안 해줬지. 나도 사람이라 짬 먹었으니 쉬고싶을 때가 많았으니까.
그리고 같이 짬먹은 그 새끼들, 여전히 나한테 지랄 했었고,
내가 한 번 울고 막 찐따 같이 기죽어 있을 때 마다 불쌍한 척 하지 말라고 하는데, 난 내가 불쌍하다고 생각 한적 없고 불쌍한 척도 안 했는데 말이야.
그리고 난 후임들에게 일절 화도 안내고 무조건 됐어 내가 할게. 내가 해놨어.” 등등 말들을 많이 해서 후임들이 많이 좋아해줬다. 가끔 후임 관리 못한다고 고참들에게 까이긴 했지만 상관 없었다. 난 학교 다닐 때 괴롭힘 많이 당해서 내가 그런 괴롭히고 갈구는 짓 같은 거 하고싶지 않았거든.
그리고 내가 저렇게 맞선임들한테 까일 때 마다 오히려 난 후임에게 더 조언을 얻고 의지했었지.
찐따 였고 괴롭힘 당햇던 내가 오히려 군대에서 인간관계 잘 맺었고 칭찬도 많이 받았었는데
가끔 저런 좆같은 새끼들한테 당한 좆같은 때를 회상 해본다. 지금 생각해도. 내가 그렇게 잘못한건가 라는 생각이 들고..
난 그냥 내가 찐따였고 할줄 아는 것도 조또 없어서 열심히 하려는 생각 뿐이었다. 이거라도 잘해야지 란 생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