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정권 권위주의의 오류의 원인은 영남식 봉건제 애국주의에, 김대중체제의 오류의 원인은 전라도 봉건제의 통일담론에.
 
 
필자는 결코 에큐메니칼 신학을 부정하는 입장에 있지 않다. 오히려, 그 깃발을 주장한 세력이 원불교 꼬붕이며 복음사기단이란 규탄의 입장에 있다.
 
김대중 세력은 1인 통치권 권력강화가 어떻게 근대화냐고 규탄했다. , 그 울분, 그 느낌 그대로다.
 
소시민 국민으로 개벽신앙 안 믿는 기독교인 일반국민에는, 국민의 힘 측이 건 김영삼 추모 플랭카드에서도 반복되는 종족=대동의 문제를 본다.
 
민법 질서가 아닌 씨족습속이 대방출되는 민족(씨족)신앙에서는, 누구는 계속 호구가 되고, 누구는 계속 이익만 보는 불공정 상황이 된다.
 
결코, 양적완화 이후 7년이 만든 뉴 노멀로서 중세 부르주아 계급의 갑질과는 성격이 다르다. 0.1%를 위하는 원색적 자산가치 증식이 있었지만, 자의적 차별은 아니었다. , 양적완화의 마중물은 국채다.
 
그러나, 한국형 양적완화의 마중물은 누군가의 개인부채다. 이를 특정 귀족의 부자를 위한 소멸할 위험물로 사용한다.
 
김대중 지지세력은 박정희 세력의 숫자중심의 경제성장을 규탄했다. 그러나, 그때보다도 압도적으로 더 비도덕적인 상황에 처했다. 그렇다. 씨족 내부만의 온정주의가 인권으로 불리는 엽기가 됐다.
 
그렇게 보면, 민주화운동사는 전부 뒤바뀌어야 한다.
 
기독교민주화운동이 아니라, ‘개벽파 소련종족운동이 된다. 기독교와 민주화는 가장행위고 은닉행위인 실제가 개벽파소련종족이 된다.
 
특히, 김대중지지세력이 가장 현타가 든 게, 박정희 전두환 1인 통치권으로 집중시켜서 뭘 어쩌란 말인가?
 
이 프레임의 최대의 희생자가 김영삼이다. 김대중체제와 군사정권 시스템이 시스템 충돌이 되는 속에서, 김영삼 정부가 수습할 수 없는 시스템 리스크를 호구로서 떠 안게 됐다. 김영삼 이후의 보수정권은 시스템 리스크를 군주적으로 교정할 수 있는 권한이 있었던 적이 없다.
 
지금에서 일반국민이 현타가 드는 게 그것이다. 군사정권 기억을 가진 분들은 군사정권에서 박정희 전두환에 충성애국으로 하는 문구만큼, 집요하게 반복되는게 국민의 힘이 김영삼 추모 멘트로 종족=대동을 쓰는 것이다. 시장경제 원리상 종족=대동 원리로 결코 수습할 수 없는 지경에 처했다.
 
그러나, 군사정권이 그러했듯, 1인 지도자에 동심원에 드는 사람들은 군사정권이 영원한 거 아니야? 생각했지만, 다수의 김대중세력은 지속불가능을 주장했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지금, 김대중체제의 불만을 덮기 위해서 짧게는 30, 길게는 40-50년전 까지를 마구 소환하는 것은, 군사정권 불만을 덮기 위해 일제 강점기와 6.25만 소환한 것의 재탕이다.
 
결론은 충군애국 1인 통치권자 담론에 시스템 리스크로서 권위주의가 있고, 이제 정세현 문정인의 통일부가 각본을 쓰는 통일담론에 누구는 계속 호구가 되고, 귀족만 관직을 차지하여 부자가 되는 시스템 리스크로서 문제가 있다.
 
한국은 991의 부르주아가 예수신앙으로 기득권을 구사하는 사회가 아니다. 일제 강점기에 민족해방운동가문이었다는 조상숭배로, 좌파민족주의라고 안 팔리니까 현실과 안 맞는 독립운동이란 단어를 훔쳐 쓰는 사회다.
 
특정한 조상을 가진 직계가 비정상적인 이익을 누리는 것이 너무 명료한 사회는, 1인 통치권자 권위주의 사회보다 도덕적으로 우월할까?
 
이 체제를 엎고 또, 짜짜잔 하고 새 개창이 사실은 민망하다. 한국은 어떻게 하더라도, 양반기득권 가문을 끼지 않는 체제는 불가능하고, 그렇게 되는 한, 계속 똑같은 얼굴로 복귀한다.
 
군사정권은 시장원리를 만들지 못했다고 규탄했다. 그러면, 지금은 만들었나? 30여년 대체 뭐 했나? 개벽신앙만 팔고 앉았다.
 
불법행위의 주체는 민족종교협의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