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성 & 할로웨이 대전 몇일 남았나?

 

사업이든 무슨 전쟁이든, 무슨 경기든?

부정적인 말을 하면?

사기 진작에 피해가 될까?

 

러시아 푸틴의 전쟁

누군가 부정적으로 말하고

막았다면,

이것이 전쟁에 어떤 영향이 되었을까?

 

그러면, 필자가 지금

정찬성의 경기에 대하여

부정적으로 말하면 경기에

나쁜 영향이 될까?

 

그렇지 않고, 더욱 조심해서

위기나 피해를 줄이거나

막을 수 있는 근원이 될 수 도

있다 라고 생각한다.

 

다른 많은 사람도

부정적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말하지 못하고 있을 것이다.

 

/

할로웨이는 초인적인

맷집을 보이는 선수다.

타격도 제일간다.

 

정찬성이 맷집을 늘릴 수 있을까?

타격을 그만큼 할 수 있을까?

정찬성 선수가

지는 것은 문제가 아니다.

 

위험한 경기이고

간혹 불구가 되거나

사망도 가능한 경기이다.

 

가능한 한 집에서 준비한

음식을 먹으며

갑자가 모르는 음식을 먹지 않으며

 

경기 외적으로

어떤 트릭이 있을 수 도 있다.

 

어떤 공적인 마인드를

가지면 최진실처럼

어떤 문제가 생길지 모른다.

 

목숨 걸고 매 맞고 돈 벌려는

마인드라면

한국의 거북선 양수 주권을

챙길 것...

 

 

모든 예체능계 인원은

기본 급을 받고 여유있는

삶을 바탕으로 활동 할 수 있고

그렇게 해야 한다.

 

공권력으로부터 이 돈을 받지 못하면

사적인 좀비에게서 받아야 한다.

누군가의 입장에서는 좀비 라는

닉네님이 거북할 수 있음.

 

한반도는 암 바이러스 지대...

 

 

///

 

바보같은 거북선...

 

60평생을 완전 홀로 고립 당한

존재가. 그리고

지난 9년 최상위 정보를 발행한 존재가

 

이제 결론을 다 알고도

뭔가 나를 위해서 트릭을 ?

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즉, 어제,

안산 대전 안산 도서관에서

로그인 회원 아이디 없이 쓸 수 있는

컴퓨터가 있었고, 또 하나는

 

회원 로그인 해서 들어간 컴퓨터에

남의 ID로 로그인 다음넷이 나왔다.

이것을 거북선을 위한

트릭인가? 하고 생각하고

 

그것으로 글을 쓰면 효과 있을까?

그러나 글을 쓰지는 않았다.

완전히 24시간 감시하는

입장에서 헤깔릴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이 문제는 이중 삼중

백만명 이라도 손오공

분신술을 하고 있는 입장에서

 

인터넷을 통해서 전체 인구를

지배하는 입장에서

거북선을 숨기고

진짜와 가짜를 호도하고 숨기는 원리?

아닐까?

 

한국인은 인터넷 상으로

완전 존재하지 않는

사라진 지구인 일 수 있는 상황...

 

완전 하나에 전체가

지배 당하고 있는 상황...

 

지난 30년 동안의 한국은행 발행 수치의

20~ 100배 되는 양수 권리

이 권리를 명명백백 만들어놓고

이제 어찌할까?

 

명명백백 공유화 할 수 있는 방법을

막으려는 것은

지구와 태양계와 우주를 먹은

절대 1인 폐권이 되려는 것.

 

윤석열 정부.

일본, 미국, 한국이

어떤 대담을 했기에

 

///////////////////////////////////////

 

 

"앞만 보고 달렸는데 돌아보니 세상의 맨앞"…한국이 달라졌다

머니투데이

박종진 기자




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




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




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




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




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



VIEW 9,093

2023.08.20 18:10

[the300]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미일 정상회의 성과 및 을지훈련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08.20.

대통령실이 사상 첫 단독으로 진행된 한미일 정상회의의 의미에 "어느덧 돌아보니 우리가 세상의 맨 앞에 서서 미국, 일본 같은 나라와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 세계를 이끌어가는 위치에 와 있다고 깨달았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다음 한미일 정상회의를 우리나라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20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안보를 확보하고 경제를 발전시키면서 선진국을 따라잡기 위해 늘 앞만 보고 달렸는데"라며 이같은 소회를 밝혔다.

 

이 대변인은 "스스로 봐도 놀라운 일"이라며 "국가적 성취에 자부심을 느끼지만 국제 사회에 책임감을 느끼는 시대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에서 오커스(미국·영국·호주 안보협의체), 쿼드(미국·인도·일본·호주 안보협의체)와 비교하기도 하는데 앞으로 어떻게 발전할지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회의체의 영문 앞글자 등을 딴 쿼드처럼 한미일 정상회의의 별칭을 언론이 제안해달라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일 정상회의의 역사적 의미 등을 적극적으로 국민에게 알릴 계획이다. 이 대변인은 "역사적 회담이었기 때문에 회담 성과를 사회 구성원과 공유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며 "우리 대통령실 그리고 외교부 관련 부서에서도 홍보하겠지만 대통령이 직접 회담 의미를 전달하는 기회도 기대한다. 주요 구성원과 공유하는 방식도 검토를 해보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미일 정상에게 내년에 열릴 다음 한미일 정상회의를 한국에서 열겠다고 제안했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지난 5월 (일본 히로시마 G7 회의 계기에) 한미일 정상회의가 열렸고 이번에 (미국에서) 열렸으니 다음에는 한국에서 열리는 게 자연스럽다고 볼 수도 있다"며 "3국의 일정이나 상황이 있기 때문에 검토해서 확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와 별도로 한중일 정상회의 가능성도 열려 있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연례적으로 개최돼 오다가 코로나 등 여러 사정으로 중단됐다"며 "세 나라가 다시 열리는 게 필요하다고 합의되면 열리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한중일 정상회의가 개최되는 것을 우리로서도 반대할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한편 윤 대통령은 21일부터 실시되는 올해 을지연습에 맞춰 오전 9시부터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한다. 이어 국무회의도 주재한다. 이 대변인은 "NSC에서는 군사상황 보고 등 안건이 처리되고 국무회의에서는 비상상황에서의 예산편성 등 정부의 대응태세 관리 이런 것들이 보고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숙자 하나를 사회적

고립 매장하기 위해서는

몇 명이 필요할까?

 

한국인 전체를 감시 차단해야 하는 상황.

이는 즉, 한국인 전체가

존재하지 않는 상황을 만든 상황.

임을 뜻한다.

 

팽생을 고립 당하고

감싸이고 차인 공의 권리를

인격적으로 짓밟힌 권리에서

 

쳇GPT의 본이 나오고 (알파고의 뇌가 이세돌의 기보를 본으로 하는 것처럼)

만년 역사의 발명이 나오는

젓과 꿀이 넘치는 한반도 역사

 

이것을 공유화 하지 않겠다는

뜻은, 누군가 개인의 독재로 돌리겠다는 것.

그러나 이것은 속는 것임을...

 

황혼 ?

껍데기 황 있기에 혼(자) 있는 상황.

 

초인 하나를 만들기까지

전체를 물탕 만든 상황...

 

인격적으로 60평생을 짓밟힌 문제.

하나를 바보 만든 문제는

사실은 전체가 좀비가 된 상황.

빛을 하나에게 몰아준 상황.

 

누군가를 바보 예수로 만들고자 하는

바보 쇼 놀이...

이 짓을 100년 동안 24시간

완전 전담하는 조직이 만년 내력을

이어오고 있는 상황...

 

아틀란티스 ... 넘버원

이 정보는 끝이 없고... 이 정보 기준

이제 9세 인 필자에 대하여

"아기의 간을 내어먹는 " 문둥이가

 

지금 하나가 아니고 둘 이라 하는데...

사실은 한국인 전체가

모든 컴퓨터가 손오공 된 상황...

 

이 짓의 반복을 위해서

한국인은 바보가 되어야 하고

가난해야 한다.

 

활주로에 여객기 사라지고

자유의 여신상이 순간 사라지는 쇼.

이면에 지구를 무한 복제하는

쇼가 있었고

 

그 이유는 한반도 거북선

주권을 신의 조직이 사취하는 원리...

절대 수직 굴비조직

제3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