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2시쯤 일어나서 어기적 어기적 나가다가 
배고파서 지나가던 길에 있는 청담 식당 들어감 



돈까스는 바삭바삭하고 특히 고기가 꽤 좋음. 뭔가 에이징이라도 한 것 같은 맛 남 
근데 돈까스 소스가 묽고 맛이 평범함. 전분 풀어댄 경양식 스타일이 아닌건 좋은데, 최소 돈까스클럽 정도의 소스맛이면 좋았을걸.. 

비빔국수는 맵긴 한데 과일을 갈아 넣었는지 달달한 맛이 같이 남. 어지간한 개듣보 잔치국수집 보다는 낫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