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적이든 정신적이든 상처가 조금은 있어야지 아름다운 법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