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선관위는 헌법 기관으로서, 그 헌법적 업무 수행에 대해 구체적으로 비판하는 것은 법이 보장한 국민 개개인의 기본권. 따라서 개개인 시민을 고소, 고발하는 건 우선 최대한 자제하여야 한다.

 

더구나, "공민황"은 "선거 자체가 부정, 불법 선거다" 라고 2년 넘게 주장해 왔다.

 

따라서, 선관위가 정말 공정한 선거 자체에 책임을 느끼고 있다면, 진작에 "합법 선거를 불법선거라고 하여 선관위원장 혹은 상임위원장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공민황을 고발했었어야 했다.

 

2.  그런데, 그런 혐의로 고발한 적은 없고, 오히려 "사전선거 하지 말라고 혹은 당일투표만 하라고 국민을 선동하여 선거를 방해했다"라는 희한한 혐의로 고발했다.

 

불법 부정선거라고 줄기차게 주장해 온 사실은 건드리지 못하고,

범죄자들이 가장 마음을 졸이고 있는, "사전투표"에 대한 공격과 비판에는 펄쩍 뛰면서 반응한다.

 

이런 게 바로 전형적인 범죄반응.

 

 

3. 여기부터 얘기는 좀 다르지만... 문재앙 세력이 공산화를 추진했다는 증거는 수백 가지가 넘지만,

전반적으로 두드러지는 건, 그들이 갖고 있는 "대기업, 의사, 임대인"에 대한 광기어린 적개심에서

그들의 공산화 의지를 엿볼 수 있다.

 

의사는 공공재라서, 아주 싼 값에 아무나 마구 써야 하는 거라는 생각은 전형적인 공산주의.

 

임대인은 공공의 적이라서, 임차인을 위해 없애버려야 할 존재라는 생각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 임대차 3법.

 

대기업 역시 없애버려야 할 존재라서, 우선 비현실적인 "상속세"로 "살아 남은 대기업은 당대에서는 몰라도 다음 대에서는 빼앗는다"라는 정신이 거의 모든 법에 속속들이 녹아 있다. 실지로 그들은 대한항공과 삼성이라는 한국을 대표하는 2개 기업을 우선 실험적으로 조지기 시작했다.

 

의사에게 최소한의 이익추구권을 보장하지 않을 때, 임대인들에게 상당한 인센티브를 보장하지 않을 때, 대기업을 시스템과 법이 보호해 주지 못할 때, 어떤 무서운 결과가 빚어지는지를 전혀 모르는 "사조/생각"을

 

"공산주의"라고 정의해도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