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노력의 부족

그리고 이제는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한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