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올해 인도와 파키스탄은 기상을 관측한 이후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폭염을 겪고 있음.




2. 인도의 경우 폭염은 밀에 영향을 먼저 끼침.

3. 밀은 열에 민감한 작물이라 수확 시기에 기온이 올라가면 수확량이 줄어들게 됨.

4. 수확 시기인 6월을 앞둔 올해 3월, 인도에서 역사상 최고 수준인 121년 만의 폭염이 옴. 1901년 기상관측이 후 최고치가 나온 것임.

5. 평균 최고기온이 33.1도까지 올라갔고, 폭염은 4월에도 이어짐.

6. 4월 평균 최고기온도 35.3도까지 올라갔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47도까지도 나옴.

7. 인도의 수단슈 판데이 식량부 차관은 올해 밀 수확량이 폭염으로 630만 톤 정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함.

8. 이런 상황에서 인도는 올해 4월과 5월에만 290만 톤을 수출 계약해버린 것임.

9. 인도는 한국이 쌀을 수매하듯이 밀을 수매하고 있음.

10. 국제 시세보다 높은 가격에 정부가 수매를 해서 인도 식품공사는 작년에만 14조의 적자가 발생했지만, 농민들 입장에서는 수출할 니즈가 없는 나라였음.

11. 올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촉발된 밀 공급 부족으로 수출 가격이 올라서, 밀 농부들이 정부 수매보다는 수출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아졌고, 폭염으로 작황이 나쁜 상황에서 수출까지 늘어나게 되면 인도 내부 국민들에게 공급할 밀이 부족한 상황이 예상되는 것임.

12. 인도가 식량을 무기화하기 위해 수출을 금지한다는 등의 분석은 아니라는 말이고, 인도를 압박해도 수출이 재개될 가능성이 낮다는 말임.

13. 인도산 밀의 공급이 줄어드는 것을 피할 수 없고, 세계 밀 수출의 10%를 담당하는 우크라이나의 밀 수출은 러시아가 막고 있음.

14. 우크라이나는 연간 수출가능 곡물 물량이 7천만톤 이었는데, 2700만톤이 수출 직전 단계에서 묶여 대기중임.

15. 수출 물량의 95%가 집중되는 흑해항구에 러시아는 기뢰를 설치해 선박의 출입을 막고, 해상을 봉쇄 하고 있는것임.

16. 인도와 우크라이나산 밀 공급이 모두 중단된 상태라 밀 부족현상은 심해질 것으로 보임.

17. 인도 폭염의 두 번째 여파는 석탄 부족임.

18. 때이른 폭염에 냉방 수요가 급증함.

19. 인도는 전력 발전용 석탄이 부족해서, 인도 28개 주 가운데 16개 주의 7억 명 이상이 하루 2∼10시간가량 정전 상태를 겪고 있음.

20. 작년부터 중국이 호주와의 무역분쟁으로 호주산 석탄을 수입금지하며 호주산 석탄이 남아돌뻔했지만, 호주산 석탄들이 인도로 들어가며 떨어져야 할 석탄 가격을 다시 올리고 있음.

21. 파키스탄도 인도 이상의 폭염이 시작됨.

22. 파키스탄 신드주는 지난 주말 51도를 찍었고, 5월 일평균 최고기온이 45도를 기록 중임.

23. 우리나라가 가장 더웠던 2018년 서울 최고기온이 39.6도였고, 이때 사람들은 에어컨 없이는 잠들기 힘든 밤을 겪은 적 있음.

24. 인도와 파키스탄의 폭염은 이보다 10도 이상 높은 살인적인 폭염인 것이고, 아직 본격적인 더위가 오는 여름도 오지 않았음.

25. 여기에 기름값이 심하게 오르며 설탕 공급이 줄어들고 있음.

26. 사탕수수는 설탕의 원료로 쓰이기도 하지만, 석유를 대신하는 바이오에탄올 연료로 쓰이기도 함.

27. 세계 사탕수수 생산 1위국인 브라질은 석유 가격이 오르자 석유를 대신하는 에탄올 제조용 사탕수수 수요가 급증해서, 설탕 공급이 줄어듬.

28. 브라질의 설탕 공급 축소로 국제시장의 설탕 가격이 올라가자 인도 및 파키스탄 농민들이 내수용 설탕을 수출로 돌리는 징후가 나타남.

29. 올해 인도의 설탕 예상생산량은 3500만 톤이고, 국내 소비량은 2700만톤 수준이라, 8백만톤 정도의 수출 여력이 있었음.

30. 올해 설탕 국제시세가 30%가까이 올라가며 수출이 급증함.

31. 2021년 연간 설탕 수출이 720만톤이었는데, 벌써 910톤의 수출계약이 체결된 것임.

32. 내수용 설탕 부족을 우려한 인도와 파키스탄 정부는 추가적인 설탕 수출을 제한하기 시작한 것임.



33. 이러저러한 이유로 식량 및 식료품 수출을 금지하는 나라가 14개국까지 늘어나고 있음.

-카자흐스탄·코소보·세르비아: 밀

-아르헨티나: 대두유(콩기름) 대두분

-알제리: 파스타 식물유 설탕

-이집트: 밀 식물성 기름 옥수수

-이란: 감자 토마토 양파 가지

-터키: 쇠고기 양고기 버터

-세르비아: 밀 옥수수 밀가루

-튀니지·쿠웨이트: 과일 채소 곡물 식물유

-러시아: 설탕 해바라기씨 밀 호밀 보리 옥수수등

-말레이시아: 닭고기등

34. 올해는 식량관련 이슈들이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며 시장을 계속 흔들듯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