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곡한게 없음에도 5.18왜곡처벌법에 현재 진행중이다

각종 자료랑 정보들이 있어서 장문인데 귀찮으면 아래 3줄요약 있음


시작하기 전에 작년 12월에 나왔던 기사









저 기사의 11명중 1명이 본인임

그리고 수사의뢰의 근원은 바로..
.
.
.
.
.

.
.
.







광주ㅋㅋㅋㅋㅋㅋㅋ

일단 5.18 왜곡 처벌법을 보면








5.18에 허위사실을 유포 하면 5년이하 징역이나 5천만원 벌금

상해치사가 3년 이상인데 사람 죽인죄보다 가벼운 허위사실에 무려 5년이하의 징역을 넣음



당시 문재인 정권에서 헬기사격 가지고 말이 많았었는데

내가 작성한 글은 오히려 헬기가 사격을 당했다는 내용이었다.











미국에서 공개한 이 문서 사진 많이들 봤을건데 본인이 작성한 글에도 사용했음
(내가 작성한 글은 삭제되고 없는 상태)


그리고 저 사진이 어디서 나왔는지 원본은 이거임








빨간박스 내용과 정확히 일치

수사요청을 광주해서 해서 그런지 몰라도 경찰이 조사받으러 전라도까지 오라고 전화 왔는데
나는 끝까지 안가고 다른 방식으로 조사 마침 (나 이외 10명중에 광주까지 가서 조사받으신 분들 꽤 있을거 같음)

전라도와서 조사 받아야한다고 고집하는게 문득 전두환 각하를 끝까지 광주에서 재판받게 한거 떠오르더라

난 허위사실을 작성한게 없었지만
미국측 기록 말고 한국에서 기록된 것 있으면 더욱 확실한 증거가 될테니 증거 제출용으로 찾아봤는데

헬기를 향해 사격한 또 다른 기록이 1995년 5.18 보고서에도 있었음.
무려 5.18에 호의적인 김영삼 정부때 작성된 것





103페이지에
공중 정찰을 하던 UH-1H 헬기가 시위대의 대공사격을 받아 6발이 맞았고
61항공단의 방송용 헬기도 6발의 총격을 받았다고 기록 되어있음.

단도직입적으로

총기로 무장한 시위대가 헬기에 총을 발사한 것은 완벽한 사실임

공중 정찰하는 헬기는 몰라도 방송용 헬기에까지 총을 발포한 저 기록으로 인해
시민군 행동강령이라 주장하는[계엄군이 총을 쏘지않는 한 먼저 총을 쏘지않는다]의 신뢰도에 의문을 가질수밖에 없음
방송용 헬기에서 먼저 총을 쐈을까? 난 아니라고 생각함. 

물론 나는 저 자료도 조사받을때 증거자료로 제출했고 당당했음.
왜냐면 나는 5.18에 대해서 아무런 허위사실을 말한게 없고 전부 역사에 기록된 것을 근거로 진실만을 작성 했기때문임.

하지만 결과는 처음 기사에 나온대로 우덜식으로 검찰에 송치...

그런데 검찰도 이건 아니라 생각했는지






나중에 보완수사로 다시 돌려 보냄 그런데 경찰이 다시 검찰에 보낸 상태고 현재 진행중임

되든 안되든 일단 넣고 보자는건지 구질구질하게 뭐하는 짓인가 모르겠음

너무 길어질 수 있으니 사진 하나만 더 올리고 마무리함





파도파도 괴담만 나온다

5.18 당시 경찰소,파출소 습격해서 총기,수류탄 등 무기 탈취
MBC방화에 전남도청에 TNT폭탄 설치
정찰 헬기, 방송용 헬기를 향해 대공사격


전부 5.18당시 자행된 일들임

5.18을 폭동 및 시위대를 폭도로 보는 다수의 의견은 엄연히 저 역사적인 사실을 근거로 한 것이고
이러한 의견이 나오지 않으려면 5.18때 자행된 일들이 없었어야함


이런 역사적인 사실을 근거로 개개인이 역사를 바라보는 의견이 다를 수 있고 그것은 존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함.

하지만 대한민국에서 헌법으로 보장받고 있는 표현의 자유를 깡그리 무시하고
부정적 의견을 제시하는 국민을 용납하지 않고 5.18왜곡법을 들이대면서 겁박하는 것
이게 그들이 바랬던 민주화 인가? 이건 마치 공산주의 독재국가에서나 볼 수 있는 패악질이 아닌가?


역사에 대한 평가를 겸허히 받아들이지 못하고 저런 법을 휘두르는거 보면 정말 한심하다는 생각

하물며 역사적 사실을 근거로 진실을 말한 나를 송치하는 경찰의 행태를 보면
나머지 10명도 얼마나 어이없는 것으로 엮었을까?



3줄요약


-5.18당시 헬기가 역으로 총기에 대공사격 당했다는 팩트폭행글 작성함

-허위사실이 없는데 경찰이 5.18역사왜곡으로 송치 및 사건 진행 중

-민주화 타령하는 곳에서 역사에 대한 평가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공산주의 독재국가에서나 볼 수 있는 법을 휘두르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