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나왔다가 나랑은 어울리지 않는 야장 내가 추구하는 야장은 포장마차인데 아쉽게도 동네엔 없다

그래서 시킨 루꼴라피자 그리고 와인 샴페인은 모르는데 그냥 사장님이 추천해준거 마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