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은 고개를 슬며시 뒤돌려 에메랄드빛 눈을 끔뻑이며 처다보더니, 얕고 높은 음으로 '치고양~' 하고 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