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 모자이크가 없어서 삭제후 재업함. 





 

버크셔 해서웨이를 일때문에 간적이 있음.

오마하에 있는 본사는 아래 건물의 14층에 워렌 버핏과 직원 25명만 근무하고 있어서 그쪽에 간 것은 아님.



코네티컷주 스탬퍼드에 대부분 본사급 인력들이 모여 있었고, 간 곳은 이쪽 이었음.

 





현관에서 방문자 등록을 하고, 안내하는 직원이 올때까지 대기




건물안의 시설들은 낡고 오래된 집기들로 차 있었고, 임원들도 좁은 공간을 사용하고 있었음.

버크셔 해서웨이는 임원들이 실무자 였고,

커피와 다과까지 임원들이 직접 가지고 들어오는 업무형 조직의 끝판왕을 봄.


오전 세시간정도 미팅을 한 후 점심을 먹으러 감.

점심 초대를 한 사람은 아지트 자인 (Ajit Jain), 워렌 버핏 바로 밑의 3명의 부회장중 한명이었음.

십분쯤 이동해서 해변가 식당에서 맛없고 몸에 좋다는 지중해식 런치를 먹음.

이때의 아지트 자인은 워렌 버핏의 후계자로 거론되며 어깨에 힘이 들어가 있었는데, 이후 다른 부회장이 후계자가 됨.

회사에 투자를 할때 사장실과 화장실을 가보라고 하는 말이 있음.

사장실이 화려하고 골프연습기구가 놓여 있거나, 직원들 화장실이 허름하고 지저분하면 그 회사의 투자는 접는게 맞다는 말임.

버크셔 해서웨이는 투자하고 싶은 회사였음. 1주 가격이 6억이라..힘들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