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소설가 이외수가 사망했다.

 

생전 아주 짙게 정치색을 드러내던 이외수의 죽음을 보니

 

그들과 피 터지게 싸웠던 박근혜 대통령이 떠오르노

 




 

 










 











 

 

그야말로 문학과 문화를 빙자해

국민들을 현혹하는 세력들과 나라를 위해 피 터지게 싸웠다.

 

블랙리스트는 구국을 위한 대통령의 온당한 통치 행위였다.

 

자기들이 하면 화이트리스트

남이 하면 블랙리스트?

 

결국 역사의 법정에선 무죄고

명예는 회복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