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글은 추정이 포함되어 있어, 이렇게 볼 수도 있구나 정도로만 봐주면 될듯함.  

1. 111을 알아두면 감을 잡는데 좋음.

2. 전 세계는 하루에 1억베럴 정도의 원유를 쓰고 있음.

3. 보통 매년 1% 정도 사용량이 증가하니, 100만 베럴의 원유가 매년 더 공급이 되어야 함.

4. 코로나로 인한 제조업 가동 중단, 여행객 감소로 항공 운항 편 축소 등 특별한 사유가 아니면, 원유 사용량은 급격하게 늘어나지도 줄어들지도 않고 꾸준하게 매년 1% 정도 늘어나는 추세라 예측이 가능함.

5. 문제는 공급임.

6. 지금까지 원유는 사우디가 주축인 OPEC이 40%, 러시아 10%, 미국 20, 중국 13, 인도 5로 이들이 주요 생산자였음.

7. 중국과 인도는 원유를 꽤 많이 생산하고 있기는 하지만, 자기 나라가 쓰기에도 바빠 시장에 물량 공급은 없음

8. 미국도 2015년까지 석유 수출을 법으로 금지해서, 시장에 석유 공급은 OPEC에 러시아를 합친 OPEC+(OPEC 플러스)가 주도하는 시장이었음.

9. OPEC 내에서는 생산량이 가장 많은 사우디가 리더 였음.

10. 사우디가 생산량을 늘리면 공급이 늘어나서 기름값이 떨어지고, 생산을 줄이면 기름값이 올라가서 사우디가 생각하는 적당한 가격에서 기름값이 유지되는 세계를 살고 있었던 것임.

11. 2017년 11월 4일 자정.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왕권을 둘러싼 숙청이 시작됨.

​12. 반부패위원회가 11명의 왕자와 38명의 전현직 장관, 고위 공무원, 사업가들을 부패, 뇌물수수로 잡아들였고, 4일 동안 5백 명 이상이 체포됨.

​13. 빈 살만 왕자가 한 일이었음.

14. 빈 살만은 2015년 압둘라 국왕이 죽자 가장 먼저 국왕의 시신을 점유해서 대의명분을 확보한 뒤 국왕파를 제치고 아버지를 국왕으로 만듦.

​15. 왕위 계승 넘버 3였던 빈 살만은 일단 아버지를 국왕에 올려놓은 뒤, 자기보다 왕위 계승 서열 앞에 있던 두 왕자를 하나씩 제쳐버림.

16. 사우디는 3대 파벌을 대표하는 왕자들이 국방부, 국가방위부, 내무부를 하나씩 맡아서 서로 견제하는 구조로 되어 있음.

17. 국방부 장관이었던 빈 살만은 국가방위부, 내무부 등을 맡고 있던 왕자들을 비리 혐의로 잡아넣고 사우디 역사상 최초로 3대 군부 조직을 모두 장악하게 됨.

18. 85년생이 사우디의 실질 1인자가 됨.

19. 빈 살만은 3대 군부를 장악한 후 부패와의 전쟁을 시작해서 정적들을 숙청하고, 그들의 엄청난 재산을 회수해 나감.

​20. 언론의 자유도 막음.

21. 국왕(아버지) 및 왕세자(살만)를 비방하거나 모욕하다 적발될 경우 징역 10년에 처할 수 있다는 모욕죄 조항을 공포함. 트윗 하나 잘못 날려서 징역 10년을 받고, 블로그 하나 잘 못 만들어 징역 10년에 2천 대 태형을 받는 나라가 됨.

​22. 빈 살만이 궁중 쿠데타로 사촌 형의 왕위 계승권을 빼앗고 지식인들을 억압하자 카슈끄지라는 언론인이 미국으로 망명을 함.

​23. 카슈끄지는 워싱턴포스트지에 기고를 하며 쿠데타에 의한 권력탈취와 왕실 내부 비리들을 폭로하기 시작함.

24. 카슈끄지도 원래 빵빵한 집안이라 왕실 내부를 잘 알아서 핵심 비밀들이 폭로되기 시작함.

25. 카슈끄지의 삼촌이 전설적인 무기상 카쇼기였고, 사촌은 영국 다이애나 왕세자비가 교통사고로 사망할 때 같은 차에 타고 있다가 숨진 런던 헤로스 백화점의 장남 파예드였음.

​26. 살 만이 카슈끄지를 가만 놔두지 않았음.

​27. 카슈끄지가 재혼을 하려면 증명서가 필요했음.

28. 증명서를 받으러 터키에 있는 사우디 대사관으로 오라고 해놓고, 본국에서 암살단을 보내서 대사관 안에서 처리를 함.

​29. 손가락을 하나하나 자른 후, 마지막에 천천히 7분 정도에 걸쳐 참수를 했고, 시신은 토막 낸 후 우물에 화학처리해서 버렸다고 함.

​30. 사우디는 그런 나라임. 아직 공식 처벌에 신체절단 형벌이 있고 참수가 있음.

31. 사형수는 총살과 참수 중에서 선택을 할 수 있고, 참수는 전문 교육을 받은 전문가가 실행을 하게 됨.

32. 그 전문가 한 명을 데리고 와서 음악을 들으면서 집행을 했다고 함.

33. 여하튼 나름 명망가 집안인데다, 미국에서 학교를 다녔고, 미국에 망명을 했으며, 워싱턴포스트 기고자인 카슈끄지의 살인에 미국이 가만히 있으면 안 될 일이었음.

​34. 그런데 트럼프는 용인을 함.

​35. 트럼프는 “유가가 낮아지고 있다. 멋지다. 54달러를 즐겨라. 사우디에 감사한다"라는 트윗으로 빈 살만이 했다고 확실시되는 카슈끄지 처형에 면죄부를 줘 버림.

​36. 사우디는 트럼프의 면죄부 대가로 사상 최대 규모로 기름을 생산해서 유가를 낮추는데 협조를 함.

​37. 그 당시 트럼프는 저유가가 필요했음.

​38. 트럼프는 법인세를 35%에서 20%로 낮춰서 세금을 줄여줌. 세금이 줄어든다는 것은 정부의 재정적자가 늘어난다는 말이고, 재정적자를 막으려면 달러를 더 찍어야 한다는 말임. 달러를 많이 찍어 달러가 흔해지면 달러값이 싸지고, 이것은 결국 물건값이 비싸져서 인플레가 오게 됨.

​39. 제조업을 키우기 위해 세금을 줄였고, 세금을 줄여서 나오는 부작용인 인플레는 유가를 낮춰서 해결하겠다는 그림이 나옴.

​40. 트럼프 집권 시기에 저유가 기조가 유지되었던 이유 중의 하나임.

​41. 트럼프가 시간을 버는 사이 셰일가스가 본격적으로 채굴되며 미국이 에너지 수출국으로 등장을 함.

42. 미국은 사우디가 생각하는 적정 유가보다 좀 더 낮은 수준의 기름값을 원하는 나라임.

43. 사우디는 기름 팔아 버는 돈이 수입의 대부분이라 어떻게든 높은 기름값을 유지하고 싶어 하지만, 미국은 기름 팔아 버는 것보다는 낮은 기름값으로 인플레이션을 관리하는 게 낫다는 나라임.

44. 미국의 문제는 기름 생산은 많지만, 수출 인프라가 덜 갖춰진 것임.

45. 과거 미국은 기름을 포함한 에너지를 전략 자산으로 분류해서 수출을 못 하게 법으로 막아놨음.

46. 이 제한은 2015년에 풀렸지만, 기름을 수출하려면 시골 촌구석인 유전으로부터 항구까지 파이프라인 건설이 필요하고, 정유시설과 수출항만이 필요해서 시간이 좀 더 필요했음.

47. 기름과 천연가스 수출 준비가 차곡차곡 진행 대던 와중에 트럼프가 재선에 실패해서 바이든이 대통령이 됨.

48. 에너지 우선순위가 바뀜.

49. 바이든은 대선공약이었던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확대로 정책 방향을 변경함.

50. 신재생에너지의 약점은 석유, 천연가스보다 높은 제조원가임.

51. 신재생에너지의 제조원가를 낯 출수 없다면, 석유와 천연가스 가격을 어느 정도 올려서, 신재생에너지의 경쟁력을 높여 개발 속도를 빠르게 할 필요가 생기게 됨.

52. 바이든 집권 초기 석유나 천연가스 가격이 슬금슬금 오르는 것을 용인함.

53. 문제는 우크라이나 전쟁 등 다양한 이슈가 터지면서 기름값이 슬금슬금이 아니라 미친 듯이 올라가기 시작함.

54. 미국이 셰일 석유를 채굴하고 수출하는 것은 시간과 노력이 좀 더 필요함.

55. 미국 셰일 채굴회사들의 25%가 누적된 적자로 자본잠식이 되는등의 이유로 신규 투자를 받기 힘든 상태고, 바이든이 신재생을 미느라 셰일 에너지에 여러 가지 규제를 해놓은 터라 유가를 잡을만한 규모의 증산을 당장하기가 쉽지 않음.

56. 바이든은 과거 미국이 늘 하던 대로 사우디에 석유 증산을 요구함.

57. 사우디의 빈 살만은 바이든의 직통 전화를 씹어버림.

58. 빈 살만이 그렇게 행동한 데는 이유가 있음

59. 바이든이 트럼프와 대선 경쟁을 하는 과정에서, 빈 살만의 까슈끄지 살해를 인권 차원에서 강력하게 비난함.

60. 빈 살만 입장에서 미국 대선 과정에서 자기를 비난하는 것는, 기분 좋은 일은 아니지만,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사안은 아님.

61. 바이든이 빈 살만의 자존심을 건드린 것이 문제였다고 봄.

62. 트럼프까지만 하더라도, 빈 살만을 실질적인 사우디의 일인자이자, 현재 국왕이 사망하면 왕위를 이어받을 왕세자로 대우를 해줌

63. 2021년 2월 18일의 전화 한통에서 문제가 시작됨.

64. 빈 살만에게 전화를 건 사람은 미국 국방장관 이었고, 바이든이 나는 빈 살만의 아버지인 국왕과 상대하겠다고 밝힌 다음날 이었음.


 

65. 바이든을 빈 살만을 사우디 실질적 일인자이자 왕세자로 대우를 한 게 아니라 빈살만이 겸임하고 있는 국방부장관으로 대우를 한 것임.


66. 한참을 아래처럼 언론플레이를 한 후에 걸려온 전화이기도 함. 






 

67 85년생 혈기 왕성한 나이에, 자존심 덩어리인 빈 살만은 자존심을 상했고, 이때부터 미국의 요청에 반항하기 시작함.

66. 빈 살만은 바이든의 직통전화를 씹으며 석유 증산을 거부했고, 석유를 달러가 아닌 위안화로 거래할 수도 있다는 발언을 함.

67. 자존심 상해서 내뱉은 말일 줄 알았는데, 일부지만 위안화 거래를 시작하는 흔적들도 포착됨.

68. 현재미국은 이란과 핵 협상 타결로 경제재제를 풀어 이란산 원유를 시장에 공급하는 정도 외에는 마땅한 대안이 안 보이는 상황임.

69. 기름값이 내릴 기미가 잘 보이지 않는 이유중의 하나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