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도 안 빠지고 험난한 애국보수의 길을 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