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1일 항공단 창설..3개 비행대대로 입체작전 투입


해병대 항공부대가 없어진 지 48년 만에 ‘항공단’으로 재(再)출범 .......... 중략
해병대 항공부대는 1958년 제1상륙사단 항공관측대 창설에서 시작했다. 항공부대는
1962년 항공병과 신설, 1965년 제2여단 항공대 창설 등으로 발전해왔다. 한국군 최초 전투파병 부대인
해병대 청룡부대에 편성된 항공부대는 베트남전에서 1965∼1971년 450여회 1537시간의 비행기록을 남겼다.
이후 1973년 해병대사령부가 해체되면서 항공인력 125명과 항공기 23대는 해군 항공대로 흡수됐다.


해병대는 1987년 사령부가 재창설된 뒤 2008년 해병대 조종사 배출을
다시 시작했다. 2014년에는 해병대 항공병과를 만들었고, 2018년에는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1·2호기를 인수했다. 항공단 재창설로
해병대의 상륙작전 개념은 상륙돌격장갑차를 이용하던 기존 방식에서 공중으로 진입하는 방식이 더해진 입체 작전이 될 전망 ........ 하략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1201163211205




뱀발 / 선두주자인 미 해병머는 초수평 상륙작전 개념을 버리고서 닥치고 미사일로 조져버리는 상륙작전으로 변화중










.........





O-1항공기에 2.75인치 로켓을 장착하는 청룡부대원. 해병대는 최초의 공지 합동공격을 실시한 부대로 꼽힌다.

청룡부대는 애초에 2대를 베트남에 가져갔으나 
성과가 좋자 모두 6대를 운용했다. 해병대 항공전력은 
창군 초기부터 베트남전까지 밀접한 관계 속에서 발전해온 셈. 

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1&aid=0003196321











흠 .. 재탕+잡탕 썩어빠진 추락온+폭발온이라서 
소요군으로서 뜨악한 심정이겠지만 재출발하는게 급선무라고
판단한 모양. 지난번에 새파란 청춘들 잡아먹은 추락후 폭발사고처럼 머형사고나 안터지길 바랄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