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정치인들이 눈치 보는 가운데 인간적인 면모를 보인

조원진의 전대통령의 조문은 가슴에 와 닫는다.용기에 박수를

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