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이야기가 나와서.. 
사진첩 한번 뒤져봤다. 
이제 나이가 먹으면 이렇게 추억에 깃든 사진첩이나 보면서, 아쉬워 하면서 살겠지. 

지금 추억 많이 쌓아놔라. 나중에 그리울때가 있을거다. 
그리고 중공폐렴때문에 금쪽같은 시간을 허비하는 이들에게 내가 다 미안하다. 

어느해.. 해외 여행을 너무 한것 같아서, 여름여행을 해외로 잡지 않았다. 

캐나다 돈이 한때는 미국 돈보다 더 비쌀때가 있었는데, 이제는 똥값이 되어서 여행하기에는 좋은 시간일수도..



나이야가라 폭포

캐나다쪽이 더 장관이라고 함. 그래서 항상 캐나다 쪽에서 감. 



토론토/해밀톤

갈수 있는 모든 뮤지엄 (밀리)는 다 가야지?






오타와

캐나다의 수도 답게 박물관이 좀 있다. 당연 밀리 박물관만 가겠지만.


Poutine 아마 캐나다 음식중에 제일 유명할듯.


국회의사당



아침마다 빨간코트 입은 아재들의 쇼가 있음. 


ㅇㅇ 캐나다 아가씨들은 씩씩하고 친절함. 
한 식당에서 영어 못 하는 퀘벡 직원 아가씨가 있었는데, 옆에서 몇 명이 통역해줌. 내 느낌에는 그 아가씨가 걍 영어 하기 싫었는듯한데, 여러 사람들에게 눈치 받는듯 했다. 






시장에 가는 재미도.. 미국에서는 시장이란것이 많이 없어서 이런 소소한것이 재미다. 



퀘벡

애들의 마스코트 인데, 영국여왕에게 하사 받은 염소의 후손이라고 함. 


이런 고풍스러운 도시에 탱크라니..


그 아랫쪽은 바글바글


퀘벡 간다고 하니깐.. 다들 도깨비 도깨비 하던 시절에 갔다 옴. 
도깨비, 빨간문.. 어쩌고 해서, 퀘벡에서 빨간 문 보면 사진 찍어서 보내줌. 
ㅇㅇ 이건 아니고, 한 빨간 나무에 동양인들이 줄서서 사진 찍는 문이 있었다. 



몬트리얼

풍경 구경 좀 하려하면.. 어느새 한 구석에서 짱박혀 책 읽던 녀석. 


밤에 맘 편하게 돌아다닐수 있어서 좋더라. 








이런 자유스러움을 언제 다시 볼까나..



여게에 올린적이 없는 사진들인데..
추억 한번 끄지머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