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통일일보 1면 톱기사에서 다룬 415부정선거.


프로필 사진
 

일본의 통일일보가 1면 톱기사로 한국의 부정선거 이슈 문제를 다뤄 눈길을 끌고 있다. 

통일일보는 17일자 지면에서 "침묵하는 미디어도 공범이다."라는 제목으로, "지난 4.15총선에서 사용된 가짜 투표지는 중공산", "재검표에서 확인된 선거 무효","침묵하는 언론도 공범" 등 국내 주류언론이 다루지 못하는 적나라한 내용을 실었다. 

통일일보는 일본 내의 유일한 교포신문으로서 대내적으로 재일동포들을 단합하게 하고, 대외적으로 일본에게 우리의 실정을 정확하게 알려주는 민족지가 되겠다는 목적으로 발행되는 일본어판 신문이다. 육사26기 국정원 출신으로 주일공사를 지낸 홍형 씨가 주필을 맡고 있다. 

다음은 기사의 전문 번역본이다. 

침묵하는 언론도 공범

한국 국민의 압도적인 정권 교체의 열망에도 불구하고 차기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 교체가 실현될지는 의문이다.

현행 제도에서는 선거의 무결성에 전혀 기대할 수 없기 때문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한 지난해 4월 총선은 개표 결과 발표 직후부터 전국적인 선거 조작 비리 의혹이 전문가에 의해서 제기됐다.

중앙 선관위가 발표한 선거 자료는 수학적 통계학적으로 인위적 조작이 있음을 분명히 나타냈다.

결국 전국 253선거구의 약 절반의 선거구와 비례 투표에 대한 선거 무효 소송이 제기됐다.

그리고 19개월이 지난 지금 5번의 재검표에서 지난해 총선이 전국적인 부정 선거였다고 결론을 내리기에 충분한 증거가 축적됐다. 민주 제도 파괴의 내란 범죄이다.

한국 법률에서 선거 무효 소송은 6개월 이내에 완료하게 되는데, 중앙 선관위와 공모한 대법원이 재판을 사보타지하면서 그동안 재검표를 실시한 선거구는 단 5개(인천 연수을, 경남 양산을, 서울 영등포을, 오산시, 파주을)뿐이다. 그리고 이 5곳 모두에서 대량의 위조 투표지가 확인됐다.

지난주 12일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지난해 4월 더불어민주당 박정 후보와 미래 통합당(현 국민의 힘) 박용호 후보가 겨룬 파주을의 재검표가 대법원 특별 3부(주심 안철상 이흥구 대법관)주관으로 열렸다.

이날도 이전의 4곳의 재검표 마찬가지로 가짜 투표지가 대량으로 나타났다. 참관한 원고측 변호인 등이 확인했다. 투표 부정과 거짓 투표지는 다음과 같다.

많은 투표함에 손댄 흔적이 역력했다. 다른 선거구(파주 갑)의 투표지가 나왔다. 진동면(민간인 통제선 내에 위치한 둥포리를 관할)투표 수가 거주자보다 많은 투표인 명부와 불일치. 투표 관리관의 날인이 없는 투표지 11장, 수많은 접착되지 않은 투표지 2~3장씩이 서로 붙은 투표지, 초록색이 인쇄된 투표지 2장, 화살표가 인쇄된 투표지 1장, 비규격 투표지가 연속 21장, 100장 묶음의 옆에 선, 투표 관리관 날인이 왜곡된 투표지, 기표의 도장이 비뚤어진 것 등이 나왔다.

대법원 특별 3부는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재검표를 참관했음에도 불구하고 공개 재판 원칙을 무시, 재검표 상황 중계는커녕 동영상 촬영을 금지했다. 원고 측의 부정 투표지 등 증거물의 촬영을 허가한 것은 한 명에 대해서일 뿐 그것조차 법정 외의 공개를 금지했다.

대법원 특별 3부는 투표 관리관의 확인 날인도 없는 투표지 등 수많은 비정상, 가짜 투표지를 유효 표로 분류했다. 대법관은 이날도 육안으로 봐도 부정 투표지임이 분명한 투표지를 모두 유효로 처리했다.

그동안 5차례의 재검표를 통해서 확인된 수많은 비정상적인 현상, 특히 조잡한 가짜 투표지는 아무래도 한국어를 못하는 사람들의 간여로 열린 소행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다.

사전 투표, 특히 관외의 우편 투표에서 발견된 한국인의 성씨가 없는 많은 숫자의 수취인의 이름, 중앙 선관위가 정한 규격 외의 용지 사용 및 기표 도장, 한국의 인쇄소에서는 있을 수 없는 오기와 오자, 조잡한 인쇄와 재단, 엡손 프린터에서 출력한 것이 아닌 투표지 등이 나왔다. 사전 투표지 등은 국외에서 급히 만든 뒤 한국 내에 반입된 것으로 판단된다.

대법원은 비정상 투표지 등 감정물에 대한 감정 비용으로 원고 측에 높은 금액을 청구했으나 국회 의원 253개 선거구의 투표지를 인쇄한 인쇄소는 선관위가 모두 계약하고 투표 관리관은 전원이 공무원이다. 대법원이 언제든지 법정에 소환 사실 관계를 확인할 수 있다.

가짜 투표지를 만들어 그것을 투표함에 투입한 자 중에서 내부 고발자가 나오지 않는 것도 결론적으로 이 엄청난 범죄가 국외에서 열린 때문이고, 그 나라들이라면 문재인 정권이 디지털 부정 선거를 공모한 중국밖에 없다.

문재인 정부는 북측에 면죄부를 주기 때문에 지금도 11년 전 천안 함 폭침 사건 "진상 규명"을 계속하고 있다. 문재인 정권은 41년 전의 5.18 광주 사태에서 민간인 학살 발포 명령자 조작용 "진상 규명"를 지금도 계속하고 있다. 심지어 건국 전에 발생한 4.3 제주 폭동까지 법을 만들어 진상 규명을 계속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4월 선거 범죄에 대해서는 수많은 증거를 필사적으로 가린 인멸을 계속하고 있다. 한국의 대다수 언론은 이 문재인 도둑 정권의 민주 제도 파괴와 내란의 공범이다.  (11월 17일 자 통일일보에서 발췌)

일본 내 재일교포에게 영향력이 있는 통일일보에서 한국의 부정선거 관련 이슈를 적극적으로 다루면서, 일본 내 재일교포들도 부정선거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요구에 목소리를 낼 것으로 보인다. 

 

- 파이낸스투데이 2021.11.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