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은 하루에도 MRI 촬영이 빈번하다. 금속 물체는 절대 소지 금지이고 사전에 체크 받는다는 사실을 알 것이다.

그런데 이런 황당한 사고가 일어날 수 있을까? 필자는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기사 링크 : MRI 자력에 2m 옆 산소통 빨려들어갔다, 검사 받던 환자 숨져 - 조선일보 (chosun.com

백신의 성분에 대해서는 여기서는 다루지 않겠다. 많이 공개되어 있으니 자료는 스스로 찾기 바란다.

아래의 링크를 방문하면 한글 자료가 있다.


https://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uspolitics&no=280304&s_type=search_subject_memo&s_keyword=%EC%84%B1%EB%B6%84&page=1

아래 기사를 추가적으로 소개한다.

--------------------------------------------------------------------------------------------------------------------------------------------------------------


URGENT WARNING - MRIs and VACCINE-INDUCED MAGNETISM


긴급 경고 - MRI 및 백신에 의한 자력


우리는 MRI 스캔이 Covid-19 백신 접종 환자들에게 마비를 포함한 심각한 부상을 입히고 있다고 믿는다.
환자들은 백신 접종 후 그들 안에 자화된 입자가 있는 분명한 징후를 보이고 있다.

그 가설은 환자 내의 자화된 지질 나노 입자가 MRI에 사용되는 거대한 자기장 아래로 이동하면서 다수의 파편이 나노 크기의 상처에 해당하는 손상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이 두 가지 주요 사례는 언론에 기록되었다.

사례 1

20대 젊은 엄마가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뒤 팔, 가슴, 이마에 식칼을 붙이는 등 금속으로 된 물건을 들고 병원에 입원했다. 그녀는 입원했고, (자신의 신체에서 발생하는) 자성을 이해하기 위해 여러 번의 MRI 촬영을 받았다.

그녀의 병세는 악화되었고 병원에 들어온 지 일주일 만에 그녀는 걷는 틀 (보행 보조 기구)을 사용하지 않고는 움직일 수 없었다.

사례 2

Pfizer Covid-19 백신 2차 접종의 일부였던 12세 소녀. 그녀는 부분적인 마비를 겪고 있었는데, 그것은 계속되는 비뇨기류, 심각한 변비, 그리고 비뇨기관의 배치로 이어지는 입으로 음식을 섭취할 수 없는 것과 함께 해결되고 있었다.


그녀는 조영제를 사용한 MRI 스캔 직후 악화되었고 이후 휠체어에 의지하게 되었습니다. 그녀의 어머니는 그 사건에 대해 "그때는 걸을 수 있었고, 조영제와 함께 MRI를 촬영했는데 (그 후) 걸을 수 없었고 지금은 휠체어를 타고 왔는데 왜 그런지 모르겠습니다."라고 설명합니다.

우리는 Covid-19 백신 접종 후 대부분의 환자들이 네오디움 자석을 사용하여 몇 초 안에 쉽게 시험할 수 있는 자성의 분명한 징후를 보인다는 것을 발견했다. (여기서 볼 수 있습니다.)

MRI 스캔을 의뢰하기 전에 모든 환자에게 자성을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자력은 보통 백신 접종 장소, 가슴 위 또는 코 다리 주변에서 가장 쉽게 감지됩니다.

MRI 스캔을 하게 되면 자기공명영상 스캐너에 의해 자기공명영상(MRI) 스캐너가 몸의 주변으로 끌어당기는 어떤 입자이든지 간에 중요한 구조물을 손상시킬 수 있습니다.

이것은 뇌 영상의 경우 매우 심각할 수 있다.




원문 : URGENT WARNING.

We believe MRI scans are causing serious injuries including paralysis in Covid-19 vaccinated patients.

Patients are showing clear signs of having magnetised particles within them post-vaccination.

The hypothesis is that magnetised lipid nanoparticles within the patient migrate under the huge magnetic fields used within an MRI causing damage on a nanoscale equivalent to multiple shrapnel wounds.






These two key cases have been recorded within the media.

CASE ONE

A young mother in her 20s presented to the hospital with metal objects including cutlery sticking to her arms, chest and forehead after the Moderna Covid-19 vaccination. She was admitted, and in an attempt to understand the magnetism, was given several MRI scans.

Her condition deteriorated and within a week of walking into the hospital, she was unable to move without the use of a walking frame.

CASE TWO

A 12-year-old girl who was part of the Pfizer Covid-19 Vaccination trial. She was suffering from partial paralysis, which was resolving, alongside ongoing urinary retention, severe constipation and an inability to take food by mouth leading to the placement of a nasogastric tube.

She deteriorated immediately after an MRI scan with contrast and became wheelchair-bound afterwards. Her mother describes the event "she couldn't walk and then she could, then had MRI with contrast now she's back in a wheelchair and I don't know why.”

We have found that the majority of patients post Covid-19 vaccination show clear signs of magnetism, something that can easily be tested within seconds using a neodymium magnet. (This can be seen here .)

We strongly advise checking all patients for magnetism before referring them for MRI Scans.

The magnetism is usually easiest to detect at the site of the vaccination, the upper chest or around the bridge of the nose.

Going into an MRI scan could lead to whatever particles that are causing the magnetism to be pulled by the MRI scanner towards the periphery of their body damaging important structures along the way.

This could be extremely serious in the case of brain imaging.


출처 : https://www.notonthebeeb.co.uk/post/gp-urgent-warning


경고 : 제목에 분명 "환자에 따라서는" 사망의 "가능성"이 있음을 언급하였고, 인용한 해외 기사는 가설이라는 단어가 분명히 기재되어 있다.

이후의 탐구는 의료 전문가나 학자의 몫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