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처먹은 와라야키 전문점이다

 

신사동에 있는 그냥 그런 곳인데 와라야키 전문점이다

 

아무래도 찾는 손님이 많다...

 

(알바 스시녀임)

 

와라는 벼집이라는 뜻이고 야키는 굽다라는 뜻인데

 

향이 은은하니 음식에 정성이 가득하다..

 

도미사시미도 시켰는데 숙성이 잘 된 사시미라서

 

맛있게 먹다보니 사시미 밑에 깔린 시소(シソ:일본깻잎)만 있더라.......

 

특이점은 여기가 소주 완바틀에 8천원임... 바가지 ㅇㅈ?

 

그래서 거의 니혼슈(日本酒:일본술)를 먹는다..

 

소주 8천원 주고 먹을빠에...

 

사케는 다음날 머가리가 안 아프다는 이유로

 

술을 노무 먹었더니 뒤끝이고 나발이고 다 필요없고

 

내 몸뚱아리 지옥갔다왔다... 너무 힘들다....

 

참이슬 투 바틀... + 사케 0.5바틀 (주량 ㅆㅎㅌㅊ?)

 

 

 

사케 어디꺼냐 물어보지마라

 

변기 부여잡고 토해야해서 질문 못받는다 흐흐흐 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