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이준석이 대한민국의 1대 야당대표가 됐단다. 코메디냐?

 

뿌리없고 소신없는 부역세력 국힘당이지만 당원들이 뽑은 것도 아니고 여론조사로 김무성, 유승민의 똘만이, 이준석이 당대표가 됐다는 것 자체가 참 유치하다. 

 

빨갱이 이정희를 존경하고 더불당 의원들과 어울리는 이준석의 정체성은 더불당이나 정의당에 근접하다. 

 

대한민국에 언론다운 언론은 없어도, 조선같은 메이저 찌라시가 지들 살려고 꼭두각시 앞세워 선동하고 홍보하니 이준석같은 놈이 당대표가 되는구나. 나경원도 똑같지만.

 

빨갱이 나라에서 이준석 같은 놈이 야당대표하며 정치흉내내는 게 어쩌면 당연한  것이지만 그래도 온전한 사람들이 보기엔 코메디도 이런 코메디가 없다. 여당 야당 할 것 없이 나라꼴이 말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