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어렸을때 아빠가 나 존나 윽박지르고, 눈치주고, 억압하고, 승질 존나 부렸음.

 

그러다보니 항상 기가 죽어 있어서 남눈치 많이 보고 목소리도 기어들어가는 목소리임.  그래서 어딜가든지 일진, 양아치들의 쉬운 먹잇감임.

 

근데 요즘 드는 생각이 아빠가 나를 오냐오냐, 애지중지, 무한사랑으로 키웠어도 찐따가 되지 않았을까란 의문이 자주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