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

김하성 떠나자 KBO 넘버원 유격수, '하주석 시대' 열렸다

기사입력 2021.05.02. 오전 06:01 최종수정 2021.05.02. 오전 06:01 기사원문
좋아요 화나요 좋아요 평가하기2,071
글꼴 본문 텍스트 한단계 확대 본문 텍스트 한단계 축소 본문 프린트
[OSEN=부산, 김성락
기자] 하주석이 개인 첫 5안타 포함 6타점 경기를 펼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승리가 확정된 순간 한화 하주석이 기뻐하고 있다./[email protected]


[OSEN=부산, 이상학 기자] 지난 2018~2020년 3년 연속 골든글러브를 휩쓴 김하성(26·샌디에이고)이 미국 메이저리그로 떠난 뒤 KBO리그 유격수 판도에 새 바람이 불고 있다. 2년간 부상에 신음하던 하주석(27·한화)이 비로소 날개를 활짝 폈다. 리그 넘버원 유격수로 도약하며 본격적인 '하주석 시대'를 열었다. 

지난 2012년 전면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한화에 지명을 받은 하주석은 특급 재능을 가진 유격수로 큰 기대를 모았다. 군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2016~2017년 성장세를 거듭하면서 기대에 부응하는가 싶었지만 2018년 타격 부진으로 주춤했고, 2019~2020년 2년 연속 큰 부상을 당하며 풀타임 시즌을 놓쳤다. 

김하성이 미국으로 떠나면서 새로운 최고 유격수를 논할 때도 하주석의 이름은 거의 언급되지 않았다. 베테랑 김재호(두산)를 비롯해 오지환(LG) 노진혁(NC) 심우준(KT) 김혜성(키움) 등이 넘버원 유격수를 다툴 것으로 예상됐다. 그런데 막상 시즌 뚜껑을 열어 보니 하주석 시대가 활짝 열렸다. 

놀라운 변화는 타격이다. 시즌 22경기에서 82타수 26안타 타율 3할1푼7리 3홈런 22타점 23득점 출루율 .404 장타율 .512 OPS .916을 기록 중이다. 리그 전체 유격수 중 타율, 안타, 홈런, 타점, 득점 출루율, 장타율, OPS1위. KBO 공식기록업체 스포츠투아이 기준으로 WAR도 1.19로 2위 오지환(0.61)을 멀찍이 따돌리고 있다. 명실상부한 리그 최고 유격수. 이 페이스라면 한화 소속으로는 지난 2011년 이대수 이후 10년 만에 유격수 골든글러브도 기대할 만하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109&aid=0004398649

기사이상하게쓴다?
띵박이 그새끼 있었어도 주석이가 최고될 예정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