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그동안 보여준게

너드한 모습 밖엔 없었는데

이번 오세훈 유세에 끝까지

함께하는 모습 보여줌으로서

찐따질도

꾸준하고 성실하게 하니깐

야욕없는 순수한

이미지로 바뀌는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