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가장 위대한 물리학자 아인슈타인은 다른 종교는 다 무시해도

불교 교리만큼은 인정함.

어느정도였냐면 석가모니는 시간 여행자라는 농담도 했음

왜 천재는 석가모니가 미래인이라고 생각했을까?

그 이유는 무려 3000년전인 불교 교리가 21세기 현재 과학적 논지와 일맥상통한다는 거야

그럼 어떤 점이 똑같은지 알아보자

철학 하는 과학자, 시를 품은 물리학? | ㅍㅍㅅㅅ

물리학의 역사는 크게 뉴턴을 중심으로한 고전물리학과

20세기 이후 등장한 상대성이론 및 양자역학인 현대물리학으로 나뉨

그리고 2021년 현재도 양자역학은 아직도 연구중이고

연구하면 연구할수록 과학자들은 신기함을 넘어 그<괴랄함>에 빠져들게 돼
 
오죽하면기 천재 중에 천재라는 리처드 파인만도 "양자역학을 이해한다고하면 거짓말"이란 말을 남겼을까?

그럼 이 양자역학이 얼마나 기괴한 녀석인지 간단히 살펴보면
 

<이중슬릿>

이제 일게이들도 잘아는 유명한 실험이지?

관찰전에는 파동으로 존재하던 물질이 관찰하면 입자로 바뀐다는 황당한 내용



쉽게 얘기하면 게임 속에서 시야에 들어오지 않는 화면은 구현되지 않고 데이터값으로

존재하지만 내가 직접 방향을 틀면 그 데이터 값이 그래픽으로 갑자기 구현된다는 것

근데 이 속도는 빛보다 빨리 구현된다는 내용(양자 얽힘)

사실은 이게........ 진짜 과학자들도 현타가 오는 말이거든

빛이 입자이면서 동시에 파동의 성질을 가졌다는 괴랄한 실체를 알고 기

존의 과학이 무쓸모처럼 느껴졌으니 말이야




처음 이 이론이 나올때만 해도 

그야말로 이제까지 알던 물리학의 개념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충격적 내용이었어

오죽하면 아인슈타인도 <신은 주사위 놀이를 하지 않는다>고 이걸 부정했으니......

그러나... 결국 신은 주사위 놀이를 했고

싯다르타는 이걸 이미 알고 있었다 ㅎㄷㄷ




핵심은 불교의 연기(緣起)·공(空)사상이야

<연기>는 ‘세상 모든 것은 상호의존적이고 끊임없이 변하며, 실체가 있는 고정불변의 존재는 없다’는게 핵심 가르침임 ㅎㄷㄷ




이 실체없음이 <공>을 말하는데 여기서 공은 비어있다는 뜻이 아님.

모든 것을 담을 수 있는 그릇이란 말임

즉, 존재는 

모든 것이 가능한 동시에(1)

모든 것이 불가능한 존재다(0)
는 건데...

이것은 1과0의 데이터 상수 값을 표현한 것임 ㅎ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이게 요즘 과학자들한테 놀라움 넘어 소름돋게 만드는 게

<시뮬레이션 우주론>과 대입하면 너무나도 ㅆㅅㅌㅊ로 맞아 떨어진다는 거야 




즉,  죽으면 다시 환생 한다는 윤회사상도

데이터는 영원히 존재하며 다만 프로그램만 바뀔 뿐이라는 이론과 똑같은 얘기임

또한 게이들도 다 아는 에너지 보존의 법칙과도 일맥상통하지

진짜 이게 왜 놀랍냐면

천재들이 양자역학을 계속 연구하면 할수록

<세상이 시뮬레이션>이라는 게 과학적으로 맞는다는 거야 

시뮬레이션으로 적용하면 난제였던 <일반 상대성 이론과 양자역학도 ㅆㅅㅌㅊ로 통일>됨 ㄷㄷㄷ



그러면 그럴수록 3000년전 싯다르타는

도대체 어떤 인간이냐라는 의문이 들수밖엔 없음

마지막으로 아직도 수많은 과학자, 철학자들이

연구한다는 반야심경 한글 해석본 일부임

아주 쉽게 설명했는데 

양자역학 오의 다 들어있음

동시에 ㅆㅅㅌㅊ 인류 철학적 교훈도 있다




불교는 종교로서보다 과학철학으로서 ㅆㅅㅌㅊ임



결론:

걱정마라

특이점 시대는 이미 우리에게 왔다



우주 비행사 부처님 공간 - Pixabay의 무료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