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계가 부드럽고 내입맛에 맞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