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 일본에서 젤 흔하게 볼 수 있는 것은 2층 목조주택 木造住宅. 부동산 사이트에서 'W造'라고 표기하기도 한다.

일본에는 곧게 높이 자라면서 가공도 쉬운 삼나무가 많아서 아주 옛날부터 목조주택을 많이 지어왔다.

현대의 목조주택은 기둥과 대들보가 목재라는 것이지, 외벽마감까지 목재라는 건 아니다.





현대의 목조주택은 겉으로 봐서는 이게 목조인지 경량철골조인지 뭔지 구분이 잘 안된다.

1층 면적이 대지까지 합쳐도 30~40평도 안되는 정말 작은 집들이 많다. 그래서 거의 다 2층을 올린다.

작은 정원하고 차고라도 있음 중산층 이상.

겉으로 보기엔 단독주택인데 사실은 쉐어하우스 이거나, 2층을 따로 세를 주는 경우도 있다(출입구가 따로 있음).




3층 목조주택도 있다. 대지가 좁아서 3층으로 올리는 경우도 있고, 대저택인 경우도 있고, 다세대주택인 경우도 있다.




변두리나 시골에 종종 있는 60년 이상 된 오리지널에 가까운 목조주택. 대부분 최소한 한번은 증개축/수리를 한 것이다.

외벽까지 목재이다. 오래되면 우중충한 색깔이 된다. 일본의 옛날 시골사진 보면 별로 아름답지는 않다.

매매도 잘 안되고, 집주인의 사망 등으로 인해 그냥 버려지는 폐가들도 가끔 있다. 문제가 심각한 동네도 있다.





시골의 대저택. 부유한 시골마을에 가면 생각보다 흔하다.

진짜로 오래된 집을 증개축/수리한 것이거나, 별로 오래된 게 아니고 그냥 전통 스타일로 새로 지은 집일 수도 있다.





실내가 이렇게 꾸며진 대저택도 있긴 있으나...




대부분 이렇게 하고 산다.




이건 경량철골조 軽量鉄骨造 주택. 두께 6mm 이하의 강재가 사용되는 주택이다.

철근콘크리트보다 건축비가 싸면서 목조보다는 지진에 강하다. 나름의 장단점이 있다.





겉으로 봐서는 목조인지 경량철골조인지 잘 구분이 안된다.




철근콘크리트 鉄筋コン 'RC造'. 주택보다는 맨션이나 빌딩을 짓는데 사용되지만, 주택도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건물의 기초를 만드는 데도 많이 사용된다.

일본에는 진짜 온갖 형식과 모양(다소 실험적인 것들도)의 건축물이 다 있다.





철근콘크리트 주택의 예.




철골조 鉄骨造 'S造'. 저층건물부터 고층맨션까지 다양하게 사용되며

내진설계 이상의 면진설계까지 적용하면 지진에 최고로 강하나 건축비가 장난이 아니게 올라간다.





철골 주택의 예.






이것이 일본에서 일반적으로 '아파트 アパート'라고 부르는 주택이다. 법으로 뭐가 '아파트'고 뭐가 '맨션'이라고 규정되어 있지는 않다. 

구글에서 아파트와 맨션의 차이 'アパートとマンションの違い'라고 검색해봐도 통일된 규정은 없다.

2~3층 정도의 목조나 경량철골조면 아파트, 철근콘크리트나 철골조이면 맨션(고층만 맨션인 것은 아님) 대강 이런식인 듯 하다.

대개 방이 한두개 정도이며 15평 이하이다. 세탁기를 놓는 위치가 실내, 발코니, 현관문 옆 이렇게 구분된다.

대도시 아파트는 대개 주차장이 없으며(심하면 자전거 놓을 자리도 없음), 외곽이나 시골에 있는 아파트는 주차장이 붙어있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디자인이 개선되거나 복층을 쓰는 신축 아파트도 있다. 주로 외곽이나 중소도시에 가면 보임.




고만고만한 주택들이 밀집한 지역엔 60~70년대에 지어진 초구닥다리 아파트도 종종 보인다. 칸사이에선 이걸 '문화주택'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일본 초고도성장기에 대도시로 사람들이 막 몰려서 인구가 막 늘어나니, 그때 저렴하고 빠르게 많이 지었던 주택인 것이다.

근데 리모델링 안한 것들은 대부분 샤워기나 욕조가 없다. 목욕은 동네 대중목욕탕 가서 해결해야한다.

일본 부동산 사이트에서 이상하게 월세가 싼 것들은 다 이 종류들이다. 월세 1.5만엔이 싸지는 대신에 목욕비 1만엔이 나간다.





이것이 일본의 옛날 서민의 상징 4.5조 다다미방의 모형. 다다미 4장반 크기라는 것이다.

4.5조 다다미 = 7.4m² = 2.24평. 4.5조보다 더 작은 방은 살곳이 못되며, 요즘에는 6조방(9.9㎡ = 3평) 정도가 일반적이다.









초구닥다리 아파트의 내부.

음습한 다다미방에 창문을 열면 바로 앞건물 창문이나 벽 밖에 안보이고 볕도 안드는 집 걸리면 정신병 걸린다. 

다다미가 관리를 잘 안해주거나 너무 오래되면 변색되고, 냄새나고, 벌레 생기고, 양말에 먼지 뭍고 암튼 선호하는 사람만 선호하지

겨울에 마루바닥보다 덜 차갑다는 장점 외에는 장점이 별로 없다.

일본은 온돌방식 난방이 없으니(일부러 주택을 지을 때 거액을 들여서 시공하거나 최신 맨션의 경우 외엔)

겨울에 웃풍이 숭숭 통하는(창틀 개판. 일본엔 추운지방 아니면 이중샷시 없음) 오래된 아파트에 살면 두꺼운 이불과 전기장판 없이는 버티기 힘들다.

일본인들이 저녁에 자기 전에 뜨거운 물에 지지는 것도 추운 방에서 잘 자기 위한 방법중 하나다.

에어콘이 있으면 에어콘으로 난방도 하고 작은방은 금방 덥혀진다. 근데 에어콘이 구형이면 난방은 안되는 수가 있으니 확인 필요.


일본에 반지하가 없는 이유는(물론 예외는 있다), 비가 많이 와서 크고 작은 침수피해를 겪을 가능성이 항상 있고,

여름의 습도를 생각할 때 반지하는 제습기가 있어도 버티기 어렵다. 곰팡이와 냄새 때문에 살 수가 없음.









전형적인 저층 및 고층 원룸 맨션과 일반적 내부 구조. 원룸 맨션은 잘게 쪼개진 발코니를 보면 안다.

대개 4층짜리까지는 엘리베이터가 없는 경우가 많다. 엘리베이터 있음 관리비가 좀 더 붙는다.

붙박이 가스렌지가 없는 경우가 많다. 입주자가 사서 연결하거나 전기 인덕션히터 사서 사용해야 한다(운이 좋음 붙박이 인덕션히터 있음).

싱크대 옆이나 발코니에 세탁기 자리가 있는 것이 있고 아예 없는 것이 있다(소음문제 때문에).

없으면 1층이나 지하층에 있는 공용 코인란도리를 이용하거나, 그것도 없음 외부 코인란도리(빨래방) 가야한다.

근데 여름에는 습도가 높아서 실내에서 빨래가 진짜 안마르기 때문에 어차피 건조기 사용하러 빨래방 가야할 수가 있다.

일본에는 빨래방이 정말 많다.





일반적인 맨션들이 모여있는 모습.

맨션이 인기가 아주 없는 것은 아니나, 일본인 전체로 보면 단독주택(잇코다테 一戸建て) 선호 비율이 높다.

지진 문제 외에도 맨션의 다소 높은 관리비와 수선적립금, 월주차비를 무시할 수 없다.

도쿄의 대규모 맨션 단지에는 중국인들이 거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단지들도 있다고 한다.









UR 임대 맨션 단지. 한국으로 치면 LH 주택공사 임대아파트 단지 뭐 그런 개념이다.

시영 등 지자체 단지도 있고, 개인분양 단지도 없는 것은 아니다.

60~70년대에 지어졌으나 대부분 내부는 리모델링을 몇번 해서 썩은 수준은 아니다. 근데 일부 단지는 중국인들이 엄청나게 많다고 한다.

임대맨션에 아무나 들어갈 수 있는 것은 아니고 소득증명을 하거나 생활보호대상자(주로 싱글맘) 등 자격조건이 되어야 한다.





이건 JR 동일본의 사원 맨션중 하나. 이거야말로 소비에트 스타일이다 ㅋㅋㅋ






주로 젊은 사업가, 연예인, 프로선수, 외국인 등이 선호하는 고급 고층맨션. 대부분 전망 좋고 폼나는 동네에 지어진다.

도쿄만의 스카이라인을 구성하는 부분중 하나다.

평수는 대개 한국에 비하면 절반 크기밖에 안된다. 일본에서 30평이 넘는 맨션은 있기는 있으나(복층 100평도 있기는 있다)

임대료가 매우 비싸고, 쉽게 찾기도 힘들고, 70~80년대에 지어졌거나, 신축은 상상초월로 비싸다.





정말로 비싼 맨션은 저층(호수가 적은) 초호화 맨션인 경우가 많다(한국의 고급 빌라촌 같이).

롯폰기에 60억짜리도 있고, 도쿄에서 젤 비싼 게 백억대이다.

지진 때문일까, 사람들이 많이 드나드는 것을 싫어해서 그럴까, 고층을 선호하지 않는 부자들이 꽤 있는 듯.





3~4층의 좀 작은 일반건물에서 1층은 가게로, 2층은 사무실나 창고, 3~4층은 주거용(임대 포함)으로 쓰는 경우도 많다.




열댓평 정도의 짜투리 땅을 이용한 일명 협소주택 狹小住宅.

이게 이슈화되기 전에도 일본에서 협소건물은 흔히 볼 수 있는 것이었다.











60~70년대에 지어진 맨션중에 엘리베이터 없는 저층은 리모델링도 안하고 거의 썩어가는 것들도 많다.

'한계맨션 限界マンション'이라고 책도 나오고 사회문제화하고 있다.

일본 나름의 사정으로 재건축이 잘 안되는 것들이 많은 듯 하다. 사정을 아는 일게이들은 좀 적어봐라.









끝으로 30년 이상 된 주택이나, 아파트, 맨션 등에서 네모낳고 작은 욕조 옆에 저런 구형 가스온수기를 사용하는 형식이 있는데,

'바란스가마 バランス釜'라고 하는데 이거 쓰는 매물은 걸러라.

샤워 한번 하려다 짜증나서 때려칠 수도 있고, 욕조와 바닥 사이에 틈이 있는데 저렇게 더럽게 오염된다.

저기서 벌레나 쥐가 나오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