찢어진 이불을 덮고 잤다

 

오랫동안

찢어진 마음에 골몰하였다

 

깨어날 수 있다면

불길한 꿈은 복된 꿈으로

 

빛 속으로 풀쩍

뛰어든 고라니가 무사하므로

오래된 건물이 무너짐을 마쳤으므로

돌아가신 아버지는 돌아오지 않으므로

 

기지개를 켜듯 이불의 세계는

영원히 넓어지기

 

모름지기 비밀이란 말하지 않음으로

책임을 다 한 것으로

 

어디든 누가 살다 간 자리

어디든 누가 죽어간 자리

 

오랫동안 비어 있던 서랍은

신념을 가지게 된다

 

‘가끔 우리가 살아 있는 게 기적 같아’

 

이 세계에서는 매일매일 근사한 일이

무화과 스콘 굽는 냄새가

누군가

3초에 한 번씩 끔찍하게

 

복선을 거두어 가지 않으면서

한 줌의 사랑을 꿰매어주면서

‘혹시 사람을 좋아하세요?’

 

더는 버틸 수 없는 질문에 대해

대답하지 않기로

 

내가 나인 것을 증명하지 않아도 될 때

긴 잠에 빠진 나를 흔들어 깨울 때

 

아래층에서 굉음이 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