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 없어서 별다른 반찬을 만들지 못하고 아빠쨩한테 며칠간

시금치된장국이랑 계란말이만 계속 해줬더니

질린다고 하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