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은 J RPG의 느낌 고대로 잘만들었다.
그래픽이 옛날 RPG메이커 수준이라 음성에 힘을 좀 실은듯..ㅋ 

근데 진짜 평을 미리 본대로 스토리가.. 
스토리는 나름 그냥저냥 다 괜찮은데, 주인공들끼리의 연계 이런게 하나도 없음.

국산 판타지중에 룬의 아이들이라는 소설이 각각의 주인공의 이야기가 얽히기도하고 풀리기도 하면서 
하나의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것과 비교해보면 각각 따로노는 이야기가 썩 좋진않다.


그래도 심심한데 하고놀긴 좋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