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 후반에는 제국주의, 민족주의가 절정에 달한 시기였고 과학기술과 산업혁명으로 무장한 백인들의 자신감은 극에 달해있던 시기였음
또한 민족주의 논리에 따라 국가의 존엄, 민족의 운명, 식민지에 대한 집착이 강박적인 수준이었음
또한 대중매체가 발전하면서 풍자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던 시기였음. 이러한 풍자화 속에서 당대 서구 유럽인들의 시각을 엿 볼 수 있음



 

"누군가는 받드시 뒷받침 해야 한다"

 

괴물로 상징되는 용을 타고 '4억명의 야만인'이라는 깃발을 든 중국인의 전진을 자동차, 기관총, 면화, 철도, 전선등으로 상징되는
서구 문명을 짊어진 엉클 샘(미국의 의인화)이 가로막고 있는 모습. 




 


"케이프 타운에서 카이로까지"

 

'문명화'라는 깃발을 든 백의의 여신을 선두로 해서 영국군, 개척자, 노동자들이 야만인을 짓밟고
'야만'이라는 깃발을 든 아프리카 부족들을 향해 전진하는 모습. 
 




 

"돼지 꼬리(변발)은 잘라야 해"

 

머리에 서구 문명을 상징하는 빛나는 별을 달고 있는 여신이 '진보와 19세기'라 써져있는 가위를 가지고
야만적인 중국인의 문화를 없애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음. 
 



 


"백인의 짐"

 

존 불(영국의 의인화)과 엉클 샘(미국의 의인화)이 세계 각국의 야만인들을 등에 태우고 폭력,야만,무지,편견,잔인성등과 같은

바위를 힘겹게 오르며 정상에 빛나는 '문명'이라는 이름의 여신을 향해 가고 있음

이런 식으로 식민지를 확장하는 것은 야만 민족들에게 문명을 선사해주는 축복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었음




 


"세월이 흐른 후에"

 

미국 독립전쟁, 미영전쟁이 발발한지 수십년이 지난 후 미국은 새롭게 초강대국으로 등장하는 오른쪽의 젊은 여성으로 묘사되고 있고

왼쪽은 더욱 큰 대포를 가지고 있지만 노쇠해 보이는 늙은 여성이 미국의 손을 부여잡고 "딸"이라고 외치고 있음

곧 있으면 미국이 세계를 주도할 초강대국이 될 것이라는 자신감이 보임.




 


"새로운 손님"

 

청일전쟁의 승리 이후 왼쪽 미국의 주선 아래 '열강 클럽'에 가입하게 된 일본이 기존의 회원국에게 인사를 하고 있음

서양식 콧수염과 양복, 양우산, 모자를 쓰고 있지만 나막신을 신고 동양인의 모습을 한 일본에 대해 

서구 열강들은 의아함과 우려의 시선을 가지고 있음 





 

"우리는 문명과 평화를 위해 함께 서있다"

 

미국과 영국이 제국주의 질서를 주도한다는 것을 암시 





 

'첫번째 의무 - 문명화' "저 용을 죽이지 않으면 내가 처리하겠다"
 

1900년 발발한 의화단 운동으로 여러 서양인이 죽고 공사관이 불타던 당시

서구 문명을 상징하는 백의의 여신이 왜소해 보이는 광서제를 향해 의화단을 해치울 것을 강하게 명령하는 모습임 





 


"학교 수업 시작했다"

 

19세기 후반 제국주의 의식이 강해지던 미국이 하와이, 필리핀, 푸에르토리코, 쿠바 등의
'미개국'들을 향해 엄한 시선과 회초리로 문명을 가르치고 있는 모습.

수업에 열중하는 백인 아이들에 비해 인디언은 책을 거꾸로 들고 있고 미개국의
흑인 소년소녀들은 이해 못한다는 표정과 반항심이 가득한 눈으로 엉클 샘을 보고있음.
 





 

"우리의 크리스마스 트리"
 

마찬가지로 성조기를 두른 컬럼비아(미국의 여성 의인화)와 엉클샘이 당시 미국의 보호국이었던
하와이, 푸에르토 리코등과 같은 어린이에게 문명과 성경(기독교)을 선물해 주는 모습. 
 




 


"거의 날 기독교도로 설득할 뻔 했군"

 

의화단 운동으로 열받은 열강 연합군이 베이징을 점령하고 닥치는 대로 중국인들을 학살하고 있고
중국은 훨씬 강력한 미국을 향해 기독교인의 자비를 구걸하는 모습을 묘사하고 있음. 






 

러일전쟁 당시 드문드문 등장한 조선을 형상화한 모습
 

일반적으로 갓을 쓴 채 일본과 러시아에게 이리저리 휘둘리는 무력한 인형, 노약자, 장애인의 모습을 하고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