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과 그 사람들에게 영화를 해설해주는 해설가와의 이야기인데
분위기도 그렇고 사람들 연기와 배경화면 음악 등등 다 조용하다 

사람들의 생각과 밖으로 나오는 말이 참 무서운거구나 라는걸 느꼈다

여주 와꾸가 참 기억에 남네

전체적으로 루즈하고 정서가 나한텐 안맞는 느낌이어서
재미있게 보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