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비위' 보고 못 받아…수사검사 선정도 총장 단독으로 못해"
당시 남부지검장 "윤석열 총장, 여야 막론 철저 수사 지시했다"


윤 총장은 1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법무부가 '총장의 수사 지휘가 미진했다'는 의혹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턱도 없는 이야기다. 수사를 내가 왜 뭉개느냐"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총장은 또 법무부가 윤 총장이 검사의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수사를 제대로 지휘하지 않았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전혀 보고받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라임 사건을 지휘했던 송삼현 당시 서울남부지검장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검장으로 재직하면서 보고한 내용 중에 총장이 하지 말라고 한 게 하나도 없다"며 윤 총장의 수사 뭉개기 의혹 부인.

[당시 서울남부지검장]
"총장은 여든 야든 철저히 수사해서 규명하라고 했다"면서
"여야를 가려서 지시한 적은 없다"
"검사장 출신 야권 인사에 대해서도 보고했는데 똑같이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01&aid=0011951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