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없는 성당에서

무릎꿇고 기도 했던걸

잊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