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보고 이~~하면서 달려오는진저

 

그분은 무르카라고 부르고 관저안에 들어오면  먹을것도 주심

 

중국을 깨우지말라는 이야기를 전해준 외국할머니의  착한 길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