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 한 잡지가 폭로한 소식에 따르면, 

중국광둥성에서는 인민폐 3, 4천 위안이면 6, 7개월 되는 태아로 고아 만든 보신탕을 먹을 수 있다고 한다.

 

보도에서는, ‘영아 보신탕’의 한 단골 손님이 기자를 데리고 광둥성 포산(佛山)시에 있는 영아탕 전문집으로 데리고 갔다. 

그러나 주방장은 ‘갈비’가 지금은 없지만 태반은 싱싱한 것이 있다고 하면서 

정말 영아탕을 먹을 생각이 있다면 며칠 더 기다리라고 했다. 

 

 

 

그는, 타지에서 일하러 온 부부가 있는데 지금 임신 8개월이라고 하면서 며칠 후 출산 촉진제를 써서 낳을 건데 

만약 딸이면 먹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 부부는 이미 딸이 두 명이 있기에 더 가질 생각이 없다고 덧붙이면서...

 

기자는 이 몇 주간 들은 이야기는 많지만 직접 눈으로 본 적은 없어 주방장에게 주문을 하고 기다렸다. 

며칠이 지나자 과연 소개를 해주었던 사람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물건이 왔습니다, 

날씨도 추워 몇몇 친구들이 마침 보신하려고 하던 참이라 같이 먹읍시다.”

 

 

 

 

 

소개한 사람은 기자와 함께 전에 갔던 그 음식점을 다시 찾았다. 주방에 들어가니 도마위에 고양이보다 좀 큰 죽은 아기가 놓여 있었다. 

“5개월 짜리라 좀 작네요.”라고 주방장이 미안한 듯 말했다. (그 때 찍은 사진은 이 사실의 진실함을 증명한다.) 

요리사는 한 손에 죽은 태아를 잡고 다른 한 손에 식칼을 들고 태아를 마치 돼지고기처럼 썰었다. 

호랑이도 자기 새끼를 잡아먹지 않는다고 한다는데 도대체 어떤 환경이 사람이 사람을 잡아먹어도 아무런 감각이 없게 만들었을까?

 

주방장은 죽은 여아는 친구가 농촌에서 구해온 것이라고 했지만 얼마에 구입했는지는 알려주지 않았고 

가격은 월령과 죽은 상태인지 산 상태인지에 따라 다르다고만 했다.

 

소개 한 사람은 자신은 한 번 먹는데 3~5천 위안이 든다는 것만 알고 있고 다른 건 전혀 상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들이 나누는 이야기를 들으니 유산이나 낙태로 얻은 아기를 구해준 사람은 산파에게 몇백 위안의 돈을 주는데 

달이 거의 차고 또 살아 있는 아기라면 2천위안을 아기의 부모에게 주어 입양한 셈 친다고 했다. 

아기가 음식점에 전달되었을 때는 모두 죽은 상태이며 그 전에 살아 있었는지 죽었는지는 알 방법이 없다고 한다. 

보통 이렇게 영아탕에 들어가는 아기는 거의 다 여아로 

이러한 끔직한 사건은 모두 중국공산당의 산아제한 정책의 산물이라고 볼 수 있다.

 

만약 이 사람들이 사람 먹기 좋아하는 변태라면 그만이지만 

그가 태아를 진귀한 음식으로생각하고 연회까지 차려 친척 친구들을 먹이고 있다는 현상은 어떻게 보아야 할까? 

만약 전반 사회가 태아, 생명에 대해 냉담하지 않다면 그 사람이 어떻게 아기를 먹는 것을 자랑으로 여기고 

또 태아를 끊임없이 얻을 수 있겠는가?

 

광둥성에서 태아로 몸보신한 사실이 적발된 후 태아를 먹는 끔찍한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않을 것이라고 사람들은 생각했다. 

그러나 2003년부터 중국 현대파 예술가들이 또 다시 영아를 먹는 잔인한 뉴스를 만들어 파문을 일으켰다.

 

 

 

 

1월 2일, 영국TV 제4채널에서는 중국 지하 ‘현대파 예술’에 대한 다큐멘타리 영상을 방송했다. 

그 중에는 중국 쓰촨성 출신의 행위예술가 주위(朱昱)가 영아를 먹는 장면이 나왔다. 

주(朱)는 전에 찍었던 ‘사람 먹기’라는 제목의 행위예술 사진을 보여 주었는데 

그 중 한 장은 그가 영아를 먹기 위해 물에 씻고 있는 장면이 담겨있었고 다른 한 장에는 영아의 팔을 잡고 입에 넣는 장면이 담겨있었다.

주(朱)는 이 사진을 공개하기 전에 있던 인터뷰에서 당시 그는 확실히 그 영아를 먹었다고 밝혔으며 

사진은 2년 전에 찍은 자칭 ‘예술 작품’이라고 말했다.

 

방송이 나간 후 영국 TV방송국은 많은 시청자들의 항의를 받았으며 한 남성은 백색 페인트를 방송국 건물에 뿌렸다. 

이 시청자는 프로그램 시청 후 너무 분노해서 그날 밤 차를 몰고 런던에 있는 방송국을 찾아가 

프로그램에서 방영된 ‘행위예술’을 모방해 백색 페인트를 방송국에 뿌렸다. 

그는 “영국TV 제4채널은 영국인들에게 가장 겉잡을 수 없는 것이 바로 현대예술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내가 이렇게 한 것은 그 메시지를 실천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중국인들이 ‘예술창작’을 하는 방법은 무아지경에 이르렀다. 이는 예술창조인가 아니면범죄인가? 

처음에 밝힌 영아 먹기는 보신용으로 먹은 것이었지만 두 번째 영아 먹기는 이미 ‘예술’로 승화되어 있었다. 

이단성과 광적인 행위를 ‘예술’이라 칭하는 것은 고금중외에 모두 있었지만 

그 수위가 인간성을 상실하여 인류의 감정과 도덕을 유린하면서까지 ‘예술’로 표방하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인 것 같다. 

이러한 죄악을 어떻게 ‘예술’로 감상할 수 있는가? 

 

과거에 일본 침략 사진에서는 일본인들이 포로들의 머리를 자르는 것을 게임처럼 즐기고 있었는데

이미 인간성을 상실한 짐승이 아니고서는 누가 이것을 예술이라 보겠는가?

 

 

 

 

 

중국공산당의 캠페인 덕분에 사람들은 낙태, 피임수술을 프라이버시로 생각하지 않고 

좋은 국민의 표준으로 삼아 공개적으로 이야기하고 있다. 

농촌에서는 ‘한 사람이 피임수술을 하면 온 가족이 영광스럽다’는 홍보물을 쉽게 볼 수 있다. 

온 마을 사람들은 어느 여성이 피임 수술을 했는지 다 알고 있다. 

낙태, 피임 수술은 부부 사이의 일이며 원래 극히 개인적인 일로써 타인이 알 권리가 없다. 

‘만 명의 피임 수술을 잘못 시키더라도 한 명을 놓쳐서는 안 된다’는 당의 정책 때문에 

임신적령기 여성들이 강제로 피임 수술과 낙태를 당하며동물처럼 취급당하고 있다. 

그리고 낙태된 태아나 영아들은 상품처럼 팔려나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영아 먹기 예술이 나타나는 것은 그리 놀랄 일이 아닌 것 같다.

 

현대 사회에 이와 같이 끔찍한 현상이 존재하는데 중국인들이여 당신들은 어떻게 된 것인

가? 야만의 시대로 되돌아간 것인가? 무엇이 당신들을 그렇게 만들었는가?

 

구위안(古原, 라오가이 연구재단)

 

 

 



 

 

*번역을 해보면.

신선한 태반이 있으면 얼리지 않는게 좋다.

 

리 박사가 우리에게 말하길 외지에서 직장을 구하러 온 두부부가 있는데 그들은 임신8개월된 여아가 있다. 

그 태반을 먹고 싶으면 빨리 낳게 해서 먹을수도 있다.

 

기자는 그말에 반신반의해서 그말를 믿지 않았는데 몇일이 지나서 왕가라는 사람에게 전화를 받았다

 

.날씨가 추워지기 전에 몇사람이 먹을려 한다는 소리를...

 

그들은 기자를 데리고 타이산에 있는 음식점으로 데리고 가더니 그곳 주방장이 희귀한 것들를 구경 시켜 주었다.

 

도마위에 있는고양이보다 작은 5개월된 아이가 있었는데 주방장이 말하길 너무 작아서 미안 하다고 말했다.

 

주방장의 말에 의하면 시골에서 친구가 구해 왔는데 가격은 태반의 크기 개월수에 따라 틀린데 가격은 아직 말 하지 않았다고 했다.

 

왕가가 말하길 한 그릇에 3500원(인민폐)라고 하면서 기타에 대해서는 상관 안한다고 했다.

 

기자가 그들이 말하는 중에서 유산 됐거나 죽은 태아를 가져 올때는 산파에게 몇백원씩 주고 

 

가져 오는데 막 출산한 아이를 가져 올때는 양육 한다고 2500원 주고 가져 온다고 했다

 

그런데 가져오는 도중에 생사의 여부는 아무도 모른다고 했다.

 

 

 

 

 

 

 

일부는 이 자료가 조작된거라고 하지만 조작이 절대 아니다..

중국은 이미 고대부터 식인문화가 있었다... 

못먹는거 빼곤 안먹는거 없는 중국이라지만 이건 정말 사람이 할 짓이 아니다..

짱꼴라.....정말 짱나는 국가다... 북한에선 지금 인육순대를 먹는다는데...으.....

근대 우리나라도 반성해야 한다..대한민국은 지금 낙태율 세계최고국가이다...

버려진 태아가 쓰레기봉투에 묶여서 매일매일 화장품회사로 판매 된다고 한다... 

화장품 원료로 태아가 좋은 재료라고 한다.


세줄요약
1. 짱깨는
2. 거르자
3. 씨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