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21일부터 분류작업 거부 추석 택배대란 오나 추석연휴를 앞두고 전국 4000여명의 택배노동자가 과중한 업무 부담을 이유로 택배 분류작업을 거부하는 파업에 돌입한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7일 오전 서울 정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을 전면 거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