왠지 먹고살려고 가게차린것같아서

 

 

 

한때 나도 가게했는데 그거생각나서 왠만하면 그냥 놔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