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일치기로 혼자 다녀왓다..

점심은 콩국수 1만원.

솔직히 면은 좋은데 콩물이 좀 아쉽더라

더 진했으면... 시청에 진주회관이 베스트다.


저녁은 허영만이 다녀간곳인데

8천원짜리 뼈해장국이다.

약간 한약맛이 나는데 자극적이지않고

마치 강원도나 충청도같이 간이 슴슴하니

msg맛안나고 넘 좋앗다

여긴 대만족..